닫기

일반뉴스

배너

한국태양광산업협회, 태양광 산업 강화 위한 정책 마련 촉구

URL복사
[대박경품](무료) MS, 지멘스, 미쓰비지전기오토메이션 등 전문가 20여명과 함께 2024년도 스마트제조를 대전망해 봅니다. 온라인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2.20~22)

 

대한민국 대표 태양광 기업 한화큐셀이 처음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다고 밝힌 가운데, 한국태양광산업협회(이하 협회)는 태양광 산업을 위축시키고, 손을 놓고 있는 정부가 태양광 산업의 생태계를 보호하고 육성하기 위한 정책 전환과 대책 마련에 힘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화큐셀이 희망퇴직을 실시하는 것은 창사 이래 이번이 처음이다. 한화큐셀은 태양광 모듈 수요가 크게 위축됨에 따라 판매 부진을 겪고 있어 생산 축소 및 생산직 근로자들에 대한 희망퇴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이대로 가면 세계적인 기업인 한화뿐만 아니라 중소·중견 모듈, 인버터, 구조물 제조기업이 사업을 철수하는 등 벼랑 끝으로 몰릴 수밖에 없고 EPC, O&M 시스템 등 태양광 기업 전반에 연쇄 폐업 또는 부도 도미노 현상까지 예상된다.

 

전 세계적으로 탄소중립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태양광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고물가, 고금리 등 특수한 환경 속에서 정부의 재생에너지 정책 기조 변화까지 더해져 국내 태양광 산업은 빠르게 침체되고 있다.

 

협회는 태양광 산업이 발전하려면 미국의 IRA(인플레이션 감축법)처럼 산업 육성 및 보급 확대 등 정부의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역설했으며, 태양광 산업의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태양광 산업을 ‘국가전략산업’으로 지정하여 보호하는 등 국가의 체계적인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또한 잠재력 있는 세계 시장에 우리 태양광 기업이 진출 기회를 늘릴 수 있도록 해외 공급망 구축 등 수출 확대를 위한 무역지원책도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태양광산업협회 정우식 상근부회장은 “현재 글로벌 태양광 시장 및 관련 산업은 큰 폭으로 성장을 지속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만 흐름을 따라가지 못하고 뒤쳐지고 있는 실정이다”라며 “국내에서도 기후위기 대응, 에너지 안보 확대, 수출 산업의 경쟁력 강화라는 차원에서 정부는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을 강력히 펼쳐야 한다”고 밝혔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