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솔루스첨단소재, OLED 비발광 소재 전용 공장 준공

URL복사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솔루스첨단소재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비발광 소재 생산을 위한 신규 생산기지를 준공하고 본격적으로 시장 공략에 나섰다.


솔루스첨단소재는 18일 전북 익산시 함열읍에 위치한 자회사 솔루스아이테크의 비발광 소재 공장 준공식을 연 데 이어 시생산에 들어간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준공된 함열공장은 기존 솔루스첨단소재의 발광 소재 생산기지인 익산공장에서 약 18km 떨어진 함열 생산단지 2만5,976제곱미터부지에 6,006제곱미터규모로 마련됐다.


솔루스아이테크는 솔루스첨단소재가 비발광 소재로 영역을 확대하기 위해 설립한 자회사로, 함열 단지에서 OLED 비발광 소재인 필러(고굴절 충전재)와 하이엔드 인캡슐레이션 재료 등을 직접 생산할 예정이다. 2024년에는 비발광 소재인 퀀텀닷(QD) 잉크 제조공장도 이곳에 조성할 계획이다.


고분자 OLED 소재인 필러는 디스플레이 발광 성능을 개선하는 소재로 대형 프리미엄 TV에 적용된다. 지금까지는 주로 일본과 미국 등 해외 소재 업체가 생산해왔으며 국내에서는 솔루스아이테크가 처음이라고 솔루스첨단소재는 전했다.


하이엔드 인캡슐레이션 재료는 외부 환경으로부터 OLED 소자를 보호해주는 인캡 소재로, 프리미엄 스마트폰 등 모바일을 비롯해 노트북, 태블릿 등 IT 기기 등에 적용된다.


솔루스첨단소재는 이번 생산단지 준공으로 비발광 소재의 연구·개발부터 생산까지 전 과정을 내재화해 품질 경쟁력 강화와 비용 효율화 등을 꾀한다. 아울러 OLED 소재 전반에 걸쳐 사업 영역을 다각화할 계획이다.


김태형 솔루스아이테크 대표는 "OLED 시장은 모바일, 프리미엄 TV뿐 아니라 점차 IT 기기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어 소재사 입장에서는 그만큼 비즈니스 기회가 커지고 있다"며 "비발광 영역까지 주도권을 확보하고 향후 5년 안에 디스플레이 소재 시장의 '넘버 원' 플레이어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