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데이터

배너

4차 산업혁명 주요 기술 특허출원 10년간 연평균 14.7% 성장

URL복사

 

특허청 통계 발표...인공지능 기술이 출원량 1위

 

4차 산업혁명 관련 주요 8개 기술의 특허출원이 10년간 연평균 14.7%씩 성장한 가운데, 인공지능(AI) 기술이 4차 산업혁명 기술 성장을 주도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10일 특허청이 발표한 '최근 10년 4차 산업혁명 기술 분야 특허출원 통계'에 따르면 2013년 7057건에 불과했으나 지난해 2만4341건이 출원돼 10년간 약 3.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평균 증가율은 10년간 14.7%로, 같은 기간 전체 특허출원이 연평균 1.2%씩 증가한 것에 비교하면 12배나 빠르게 증가한 셈이다.

 

4차 산업혁명 주요 8개 기술은 AI·빅데이터·사물인터넷(IoT)·디지털헬스케어·바이오마커·지능형로봇·자율주행·3D 프린팅이다. 세부 기술 분야로는 AI 분야가 가장 높은 비율(27.2%)을 차지했고, 디지털헬스케어(23.0%), 자율주행(21.7%) 분야가 뒤를 이었다.

 

AI 분야의 경우 2013년도 444건으로 8대 주요 기술 가운데 6번째에 불과했으나 2016년 이후 급격히 증가해 지난해에는 8960건으로 1위를 차지했다. 2016년은 알파고의 등장으로 AI 시대의 도래를 대중에게 알린 해이기도 하다.

 

4차 산업혁명 기술의 특징인 서로 다른 기술 분야 간 융합도 강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융합기술 출원량은 2013년 128건에 불과했으나 연평균 37.8%씩 증가해 지난해 2294건이 출원되며 18배가량 성장했다.

 

특히 2020년부터 AI와 디지털헬스케어 분야의 융합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는데, 이는 코로나19 이후 건강관리에 대한 기술개발이 활발해진 것 때문으로 분석됐다.

 

전범재 특허청 인공지능빅데이터심사과장은 "앞으로도 신성장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약진하는 데 필요한 특허정보를 제때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