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S2W, KAIST 연구진과 다크웹 정복하는 AI '다크버트' 발표

URL복사
[#강추 웨비나] 자동화 공정 최적화를 위한 유니버설로봇의 최신 기술 소개합니다...유니버설로봇과 모바일매니퓰레이 (6/18)

 

"신종 사이버 위협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력 보급하는 계기될 것"

 

S2W와 KAIST 연구진이 공동 개발한 AI 언어 모델인 '다크버트(DarkBERT)'가 주목 받고 있다.

 

다크버트는 다크웹상에서 각종 범죄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추출하도록 훈련한 다크웹 전문 언어 모델이다. 지난 5월 4일 세계적인 자연어처리 학술대회 ACL에 연구 성과가 채택되고 논문이 공개된 이후, 그 출현 소식이 SNS와 미디어를 통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됐다.

 

연구를 주도한 카이스트와 S2W 연구진은 다크웹을 학습시킨 AI 모델이 전 세계적으로 첫 사례며, 다크웹과 같은 신종 사이버 위협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력을 전 세계에 보급하는 계기가 마련된 것이라 기대감이 높다고 밝혔다. 다크버트는 트랜스포머 아키텍처 기반의 RoBERTa 모델 특성을 사용했다. 

 

미국의 IT 전문지 Tom’s Hardware는 “다크웹용 챗GPT의 출현”라는 기사로 비중 있게 다뤘고, 영국의 HackRead는 “다크버트 : 다크웹에 대한 현저한 보안 강화책”, 일본의 한 IT 미디어는 “한국 연구진이 개발한 대규모 다크웹 언어모델, 다크버트”로 소개했다. 

 

S2W에 따르면, 다크버트는 트위터에서 지금까지 27개국에서 100만 조회수를 기록하며, 구글의 CISO Phil Venables가 다크버트의 출현에 대해 언급하는 등 AI 분야와 사이버 보안 분야 양쪽에서 모두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다크웹은 마약, 정보 유출, 랜섬웨어, 해킹 등 최근 급증하는 사이버 범죄의 온상이 되는 익명 기반의 네트워크다. 빠르게 사라지는 휘발성과 탈중앙화 기술로 보호되고 있어 정확한 출처나 증거가 되는 데이터를 얻기가 어렵다. 일반적인 인터넷 브라우저로는 접속이 안 되고, 추적 불가능한 익명화 기술이 적용돼 있어 수사기관은 물론 기업이 실체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빠르게 발전하는 AI 기술의 발전만큼 그에 대한 우려도 덩달아 증폭되고 있다. 챗GPT를 이용한 악성코드 제작법이 시연되기도 하고, AI를 활용한 공격 방안이 다크웹 내에 공유되는 사례도 있었다. 다크버트는 다크웹의 문제점을 해결하는 데 적합한 기능을 갖췄다. 

 

다크버트는 다크웹상의 범죄·위협 활동에 대한 정확한 분류, 랜섬웨어 및 정보유출 사이트 탐지, 사이버 안보나 범죄에 대한 중요한 위협활동 모니터링 및 탐지, 범죄자와 해커들이 사용하는 은어와 신조어에 대한 높은 이해력과 추론 등을 수행한다. 

 

S2W는 자체 개발한 다크웹 검색엔진과 다크버트를 결합해 최신 범죄 데이터 중 위협 수준이 높은 것을 실시간으로 선별하고 이를 사용자에게 제공한다. 또한, 기존의 생성형 AI 모델과 결합해 연동하는 형태로 다크웹을 포함한 사이버 보안에 대한 정보에 대해서 부정확한 부분을 보완하는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올해를 기점으로 정부와 민간기업 간 사이버 보안 전력과 관련된 협력 사례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지난 2022년 11월에는 국가정보원, 과학기술부, 국방부 등이 포함된 정부기관과 S2W를 포함한 5개 민간 보안 기업이 최초로 함께 사이버 위협 통합 대응을 위한 민관 합동 협력 센터인 ‘국가 사이버 안보 협력센터’가 개설됐다. 이처럼 세계적으로 정부기관 및 기업이 새로운 디지털 환경에 부합하는 사이버 보안 대비책에 대한 투자 및 지출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S2W 서상덕 대표는 “다크버트는 국경의 경계가 없는 무수히 넓은 위협 공간에서 공격자의 행동을 꼼꼼히 살펴보며 수사와 분석을 돕는 AI다. 이를 위해 사이버 범죄에 사용되는 언어를 잘 학습하고 이해하는 것이 기본이다”라고 말하며, “다크버트는 가장 어두운 곳의 정보를 다루지만 밝고 안전한 세계를 지키는 일에 지금까지 출시된 어떤 AI 언어 모델보다 의미 있는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