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해상풍력 활성화 전략 세미나 개최 “해상풍력, 타이밍 놓치면 안돼”

URL복사

 

탄소중립 달성과 지역문제 해결전략으로서의 해상풍력산업 활성화 방안 논의

 

기후위기대응에너지전환·지방정부협의회가 보령시, 기후변화센터와 18일 보령머드테마파크에서 해상풍력 산업 발전과 지역 활성화 전략 모색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국내외 해상풍력 산업 및 보급 동향과 공공 주도 해상풍력단지 개발 사업의 경과를 돌아보며, 유관 산업 발전과 지역 활성화를 위한 상생 전략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개회사를 통해 “보령은 석탄화력 중심의 발전기업 기반 에너지 도시였으나 에너지 전환, 탄소중립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해상풍력을 선택했다”며 “해상풍력을 통해 지역의 새로운 활력을 만들고 국가 탄소중립과 에너지 전환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덕환 대외협력실장(한국풍력산업협회)은 해상풍력 국내외 동향 및 지방 정부의 역할을 발표하며 해상풍력산업 활성화 과정에서 애로사항을 짚고 이에 대한 ▲주민 수용성 ▲항만 구축 ▲인허가 협동 등의 지자체 역할을 강조했다.

 

이어 김윤성 연구위원(녹색에너지전략연구소)은 산업 발전과 지역 활성화 및 상생전략을 발표하며 다양한 해상풍력의 지역경제 효과 사례와 지역 상생을 위한 이익 공유 방식을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이용희 과장(보령시 에너지과)이 공공 주도 해상풍력단지 개발 1호 지역인 보령의 사례를 발표하며 “침체되고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 대안으로 추진하고 있는 해상풍력단지개발 사업이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창섭 기후변화센터 공동대표는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서는 빠르게 움직여야 한다”며 “지자체간 적극적 협업과 관련 사업자와의 연결을 통해 타이밍을 놓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어진 토론에서 이정석 팀장(한국에너지공단 풍력보급팀)은 ‘공공주도계획입지’를 강조하며 “지자체·어민·지역주민·중앙정부·관련기관 전문가 등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조공장 선임연구위원(KEI 한국환경연구원)은 지방정부 역할을 강조하며 ▲지역상생방안이 포함된 종합계획수립 ▲총괄책임제도 ▲담당자 연속성 ▲담당 조직 신설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최지원 기후위기대응·에너지전환 지방정부협의회 사무국장은 탄소중립 달성과 에너지 전환이라는 시대적 흐름 속 녹색산업을 만들어 가는 지방 정부의 선도적 역할을 강조했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