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개인정보 보호 신뢰도, 기업·정부 가장 낮아”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탈레스, '소비자 디지털 신뢰 지수 보고서’ 발표

 

은행·금융, 의료 및 소비자 기술 기업의 개인정보 보호 신뢰도 가장 높아

탈레스가 소비자의 개인 정보 보호 신뢰도에 대한 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오피니움이 탈레스의 의뢰로 2만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호주, 브라질, 프랑스, 독일, 홍콩, 일본, 멕시코, 싱가포르, 아랍에미리트(UAE), 영국 및 미국 총 11개국에서 소비자들이 설문에 참여했다.
 
'2022 탈레스 소비자 디지털 신뢰 지수: 소비자의 데이터 보안 신뢰 보고서'에 따르면 산업 전반에서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도는 기업(18%), 정부(14%),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조직(12%)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은행·금융, 의료, 소비자 기술업에 대한 개인정보 보호 신뢰도는 각각 42%, 37%, 32%로 가장 높게 나타냈다.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 수준은 국가별로 확연한 차이가 있었다. 개인정보 및 디지털 서비스 보호 측면에서 독일(23%), 호주·영국·프랑스(20%)는 가장 낮은 신뢰도를 보인 반면, 브라질(95%), 멕시코(92%), UAE(91%)는 가장 높은 신뢰도를 나타냈다. 

 

이러한 국가별 신뢰도 수준 차이는 사생활보호권과 신뢰 결여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는 개인정보보호규정(GDPR)과 같은 데이터 보호 규정의 결과로 해석된다.

 

또한 전 세계 소비자 대부분(82%)은 개인정보 유출이 자신들의 삶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다. 소비자들은 금융정보 부정사용 (31%), 개인식별정보(PII) 부정사용(25%), 개인정보 기반의 맞춤형 신용사기(2%)이 가장 큰 부정적 영향이라고 지목했다. 

 

한편,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서 금융사기가 가장 높게 나타난 반면에 독일, 일본, 영국은 각각 31%(PII사기), 30%(ID절도행위), 25%(맞춤형 신용 사기)로 예외에 해당됐다.

 

전 세계 소비자 중 5분의 1(21%)은 개인정보 유출사고를 겪은 기업을 더 이상 이용하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심지어 10명 중 1명(8%)은 기업을 상대로 법적 조치를 취했으며 9%는 소송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소비자 대다수(69%)가 은행·금융 서비스 내 개인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많은 시간을 할애하여 추가적인 보안 조치를 취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 이메일 통신(%4%), 소셜미디어(48%), 온라인 쇼핑 및 전자상거래(44%)가 뒤를 이었다. 

 

반면 의료 및 여행 부문에서 추가적인 보안 조치를 취한다는 소비자는 각각 33% 및 24%에 그쳤다.

 

워릭대학교의 WMG 카스텐 메이플 사이버시스템엔지니어링 교수는 "개인정보 유출이 만연해진 상황에서 소비자가 개인정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가령 어떤 부문을 신뢰하고 어떤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파악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보고서를 통해 개인정보보호와 관련된 새로운 인사이트를 얻었으며 소셜 미디어 기업들의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신뢰는 예상대로 낮았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탈레스가 발표한 이번 소비자 신뢰 지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2022 탈레스 소비자 디지털 신뢰 지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