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중기부, 6대 시중은행장과 중소기업 금융 지원방안 논의

URL복사
[경품과 함께 무료등록] 각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2022년도 인더스트리솔루션 시장을 리뷰합나다. 산바시 온라인 토크콘서트 (12/13~16, 온라인)

 

중소기업·소상공인 546개 설문조사…52.7% "작년보다 자금사정 악화"


중소벤처기업부는 24일 올해 제2차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를 열고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 애로 대응 방향과 고금리 극복 금융지원책 마련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금융지원위에는 이재근 KB국민은행장, 이원덕 우리은행장, 박성호 하나은행장,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권준학 NH농협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과 중소기업중앙회, 벤처기업협회 등 협·단체장, 정책금융기관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 6월 말부터 중기부와 유관기관 중심으로 운영된 '기업 리스크 대응 TF'는 이번 달부터 '3고 복합위기 장기화 대응 TF'로 확대 개편돼 외부 연구기관, 민간전문가가 참여하고 TF를 통해 발굴된 과제에 대한 대응 방안이 마련된다.

 

또 고금리에 더해 환율 변동과 원자잿값 상승 등 이중고를 겪는 기업에 우선으로 긴급 자금을 공급하고 중소기업 정책 자금의 우선순위를 초격차 스타트업 등 혁신기업 성장을 뒷받침하는 데 둘 예정이다. 세부 사항은 내달 중 발표된다.

 

중기부는 부실 위험에 빠져 있으나 경영정상화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되는 기업 대상으로 자금공급, 컨설팅 등 중기부의 위기 기업 지원정책과 금융권의 채무조정제도가 연계 지원한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민간과 정부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금융 리스크 대응에 협조해 나가자"며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버팀목이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금융지원위에서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기술보증기금, 지역신용보증재단 등이 최근 3주간 중소기업·소상공인 546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도 보고됐다.

 

자금 사정이 작년 대비 악화했다고 응답한 기업이 52.7%로 호전됐다는 17.2%의 약 3배였고 대출 규모가 커진 기업은 70.9%에 달했다.

 

대출을 통해 자금을 조달한 기업의 경우 대출금리가 작년 동기 대비 2%포인트(p) 이상 상승했다는 기업이 60.4%에 달했고 응답기업 중 43%는 현재 적용 중인 대출금리에서 3%p가 더 오르면 대출 이자나 원리금 등의 정상 상환이 어렵다고 답했다.

 

최근 금리가 높아져 현재 영업이익으로는 이자 상환에 부담이 있다는 답변도 51.8%였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