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인천항, 첨단 장비 도입해 스마트 항만보안체계 연내 구축

URL복사
[무료 마감임박] 디지털트윈, 데이터 분석, AI를 활용한 디지털제조 구현 방안을 공유합니다. (9.28, 부산 벡스코)


인천항만공사(IPA)는 인천 입항 선박에서 선원이 무단으로 이탈했을 때 종합상황실로 이상 신호와 영상을 보내주는 스마트 항만보안체계를 올해 중 구축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현재 인천항에서 사용되는 이동형 무인 선석 감시기는 선박에서 무단이탈 선원이 나오면 경광등이 작동하는 장비다. 기기는 선박의 앞뒤에 설치돼 무단이탈 선원의 동작을 감지한다.

 

IPA는 앞으로 이 감시기에 무선 통신 기술과 카메라 장비 등을 접목해 경광등 작동 시 인천항 종합상황실로 이상 신호와 영상을 송출하도록 할 계획이다.

 

항만 감시원이나 종합상황실 근무자가 경광등 작동 시에도 선원 이탈 사실을 확인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또한 앞으로 드론과 동작 감지 센서 등 첨단 장비를 인천항에 도입해 환경·안전·재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스마트 항만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홍성소 IPA 건설부사장은 "저비용·고효율 보안 관리시스템을 구축해 보안사고 없는 항만을 실현할 것"이라며 "혁신기술을 활용해 인천항을 디지털 생태계가 구현되는 스마트 항만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