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올해 상반기 ESG펀드, 코스피 대비 초과 수익

URL복사
[경품과 함께 무료등록] 각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2022년도 인더스트리솔루션 시장을 리뷰합나다. 산바시 온라인 토크콘서트 (12/13~16, 온라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전문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ESG펀드가 올해 상반기에 시장 수익률을 웃도는 성과를 냈다고 6일 밝혔다.

 

상반기 국내 주식형 ESG펀드는 수익률이 -19.07%로 평가손실을 냈지만, 코스피 대비 3.00%포인트, 코스피200 대비 3.50%포인트 초과 수익을 거뒀다. 국내 채권형 ESG펀드 수익률은 -1.11%로, KIS 종합채권지수 대비 5.16%포인트 높았다.

 

상반기 유틸리티, 에너지, 산업재 섹터에 속한 중·소형주의 약진으로 ESG 펀드 중에서도 친환경 기술 관련 중·소형주에 투자하는 환경 테마 펀드 수익률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ESG 펀드는 상반기 말 기준 127개로 작년 하반기(116개)보다 11개 신규 설정되거나 ESG 기업 투자로 목적이 변경됐다. 국내 ESG 펀드 순자산 규모는 전반기보다 10.8% 감소한 7조548억원으로 집계됐다.

 

보고서는 "유럽과 미국에서 ESG 펀드 '그린워싱(Green Washing·위장 환경주의)'에 대한 제재가 강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파리협정 연계 벤치마크(PAB)와 기후 전환 벤치마크(CTB) 등 기후 벤치마크와 이를 추종하는 펀드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는 "ESG 펀드시장은 공시 투명성이 중요해지고 투자전략이 점차 고도화되는 등 성숙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올해 초 우크라이나 전쟁이 변곡점이 되면서 회의론이 제기됐지만, 지속적인 관심으로 ESG 펀드 시장은 계속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