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다쏘시스템-현대차, 카티아 계약 연장...미래 성장동력 함께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다쏘시스템은 현대자동차와 카티아 공급 및 유지보수 계약을 연장 체결했다고 밝혔다.

 

다쏘시스템과 현대자동차의 CAD 유지보수 계약 시기는 2022년 7월부터 2027년 6월까지로 기존 유지보수 사업의 추가 5년 연장 계약이다.

 

본 계약을 통해 국내 외 현대자동차의 많은 협력사들과도 기존과 동일한 안정적 기술 협업 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게 되어 협력사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

 

다쏘시스템은 현대자동차에 지난 30년 동안 카티아 제공 및 기술 지원을 통해, 차량 및 관련 기술 개발에 기여해 온 오랜 성장 동반자로서 추가 연장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현재 전 세계의 현대자동차그룹 글로벌 기술 연구소에서도 사용하고 있는 카티아는 제품의 초기 아이디어 기획 단계부터 설계, 분석, 조립에 이르기까지 전체 제품 개발 과정을 3D로 제작하여 디지털 목업을 제공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현대차 그룹의 차량 제품 개발 기간 단축과 비용 절감을 지원해 온 솔루션이다.

 

CATIA와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은 성공적인 자동차 제품을 위한 솔루션으로, 전세계 글로벌OEM부터 관련 공급망까지 모든 제조업체의 수요를 대응하고 있다.

 

삼손 카우 다쏘시스템 아시아-태평양 지역 수석부사장은 "현대자동차와의 이번 유지보수 계약 연장은 국내 자동차 산업계가 ‘차량 전동화로의 전환’이 가속화되는 시점에 성사되면서, 관련 산업계가 좀 더 안정적으로 새로운 변화를 준비할 수 있게 해 주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덧붙여 “다쏘시스템은 이번 협력 관계를 통해 앞으로도 현대차/기아 및 국내 자동차 산업계가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은 물론 더 나아가 신사업 분야에서 선도적 위치를 차지할 수 있도록 기술력과 노하우로 최선의 지원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헬로티 함수미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