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배너

LG이노텍, 지속가능성보고서 발간...ESG경영 내실 강화 주력

URL복사

 

LG이노텍이 ESG 경영 활동과 연간 성과를 담은 ‘2021-2022 지속가능성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2일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LG이노텍은 ▲사업전략 및 성과와 연계되는 내실 있는 ESG경영 ▲자원과 역량을 고려한 핵심과제 중심의 활동 추진 ▲ ESG조직문화 내재화를 통한 실행력 강화라는 3가지 전략 방향을 세웠으며 이를 충실히 이행한다는 방침이다.

 

LG이노텍은 지난 3월, 2040년 ‘탄소중립 달성’을 선언했고, 이와 동시에 2030년까지 전력 사용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RE100계획도 수립했다. 이에 따른 조속한 실행을 위해 이달 초 RE100가입 절차도 마무리했다.

 

자원순환 측면에서도 결실을 거뒀다. 지난해 전사를 통틀어 폐기물을 재활용한 비율이 88%를 넘어섰으며, 그 중에서도 구미 2, 3사업장은 폐기물 2만 2,000톤을 재활용하면서 970톤에 가까운 온실가스를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 결과로, 구미 2, 3공장은 지난해 ‘폐기물 매립 제로(ZWTL: Zero Waste to Landfill)’ 인증 중 가장 상위인 플래티넘 등급을 받을 수 있었다. LG이노텍은 올 연말까지 국내 사업장 전체를 대상으로 ZWTL 인증을 취득할 계획이다.

 

사회 분야에서는 협력사와 상생활동을 다양하게 전개한 내용이 담겼다. LG이노텍은 지난달 초 전기전자 업계 최초로, ‘협력사 ESG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해 협력사를 위한 ESG 지표개발, 교육, 역량진단, 컨설팅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 중이다. 또 협력사를 위한 1,03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 펀드를 운영해 협력사가 시중 금리보다 저렴하게 경영 자금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 같은 활동의 결과, LG이노텍은 지난해 동반성장지수 평가까지 ‘5년 연속 최우수 기업’에 선정됐다.

 

지배구조 분야에서는 투명한 정보 공개와 건전한 지배구조 확립 기반을 마련했다. 올해 3월,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직을 분리했고, 다양성 확보 차원에서 여성 사외이사(이희정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신규 선임했다. 이사회 산하 감사위원회는 전원 주주총회에서 선임된 사외이사 3인으로 구성돼 감사위원회의 독립성을 더 강화했다.

 

주주친화 정책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노력했다. 지난해 배당금 총액은 710억원으로 전년대비 무려 4배 이상 확대됐으며, 연결재무제표 기준 향후 3년간(2022~2024년 사업연도) 배당 성향을 10% 이상 유지한다는 배당 정책도 공개했다.

 

정철동 사장은 “2021년은 팬데믹 지속과 글로벌 공급망 둔화로 쉽지 않은 한 해였지만, 의미있는 경영성과를 창출해냈다”며 “LG이노텍은 고객, 협력회사, 지역사회 등 이해관계자와 함께 지속 성장, 발전할 수 있도록 ESG경영에 내실을 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