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험지서도 가능한 자율주행 기술 개발…국방과학硏, 무기체계에 활용

URL복사
제조기업 혁신을 위한 Siemens on AWS 컨퍼런스에 모십니다 (7.5)

 

 

국방과학연구소(ADD)는 딥러닝(deep learning) 기반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야지·험지에서의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포장도로와 달리 경계가 불분명한 험지에서도 고속으로 자율주행이 가능한 기술이 국내에서 개발된 것이다.

 

딥러닝은 방대한 자료에서 패턴을 감지하고 학습하며 더 복잡한 패턴을 찾아내는 인공신경망으로 인간의 신경시스템을 모방한 알고리즘이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규칙 기반'의 기존 무인차량 주행기술과는 달리 다양한 학습데이터를 통해 인공지능 기술이 주행 가능 영역을 분석하고 주행 제어 명령을 생성할 수 있다.

 

모든 규칙을 직접 인간이 설계할 필요 없이 주행에 대한 데이터만 확보하면 스스로 학습이 가능한 게 특징이다.

 

ADD 관계자는 "향후 무기체계의 다양한 문제 해결에 있어 AI 기술의 적용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며 "앞으로도 AI를 다양한 무기체계에 적용해 자율 임무 수행하고 인간의 인식·판단·의사결정 보조 등을 할 수 있도록 관련 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