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정부, 10MW급 수전해 실증 개시...그린수소 대량 생산 본격화

URL복사

 

재생에너지 활용 10MW급 그린수소 생산 실증...상반기 그린수소 사업단 발족‧운영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10MW급 수전해 실증을 본격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실증은 지난해 11월 발표된 ‘제1차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 상의 '2030년 국내 그린수소 25만톤 생산‧공급 목표' 달성을 위한 후속 조치다.

 

수전해 시스템은 전기로 물을 분해해 산소 및 수소를 생산하는 설비로서, 재생에너지 전력을 사용할 경우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는 그린수소 생산의 핵심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국내에서는 2017년 제주 상명풍력단지에서 250kW급 수전해 기술개발 및 실증사업을 실시한 것을 시작으로 1MW급(울산), 2MW급(동해), 3MW급(제주행원) 등의 소규모 수전해 실증사업들이 단계적으로 추진돼 왔다.

 

이번 10MW급 그린수소 생산 실증은 '신재생에너지 기술개발' 과제 중 하나로 2022년부터 2026년까지 총 4년간 약 300억원 규모의 국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국내 재생에너지 발전량 증가에 따라 대규모 재생에너지 단지로부터 전력을 공급받아 그린수소 생산을 실증해보고, 전력 공급 피크 시 출력 제어량을 공급받아 계통 수급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는지를 확인해 보는 것을 기본 사업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번 과제를 통해 국내 기업은 수전해 시스템의 최적 운전 경험과 그린수소 생산 데이터, 경제성 데이터 등을 축적하게 되고, 국내외 수전해 기술 비교 평가를 통해 고효율화, 대용량화 등 국내 수전해 기술력을 향상해, MW급 단위스택 수전해 상용화 기술을 확보하기 위함으로 향후 해외 수전해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과제가 종료될 2026년에는 연간 약 1000톤 규모의 그린수소 생산(수소 승용차 약 4300대분) 능력 확보와 함께 수소 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에 해당 실증 설비를 활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산업부는 국내 그린수소 생산 확대와 활성화를 위해 관심 기업들을 중심으로 상반기 중 '그린수소 사업단(가칭)'을 구성해 발족할 계획이다.

 

사업단에서는 국내 그린수소 생산‧활용 전략, 수전해 핵심 소재부품 기술개발 및 실증 프로젝트 발굴, 국내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며, 정부는 국내 수소 기업 등 관련 기관들의 수전해 기술개발 및 그린수소 생산 실증을 지속적으로 지원하며, 우리 기업들의 해외 그린수소 생산 분야 진출도 적극 도울 계획이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