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대한민국 소프트웨어대전 개최, 미래 성장 동력 주체는 'SW'

URL복사

헬로티 서재창 기자 |

 

 

2021 대한민국 소프트웨어대전(Soft wave 2021)이 12월 1일(수)부터 3일(금)까지 총 3일간 서울 코엑스 A홀에서 개최됐다. 

 

이번 전시회는 IT 서비스, 패키지 소프트웨어, AI, IoT, RPA, 블록체인, AR·VR, 보안, 게임·앱·콘텐츠, 기타 SW 융합 등 국내 소프트웨어 산업을 총망라한 행사로, 총 250개사 500부스로 성황리에 유치됐다. 

 

세계 각국은 4차 산업혁명을 지나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미래를 선도하는 성장 동력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우리나라는 제조업 중심의 저효율 산업에서 소프트웨어 중심의 고부가 산업으로 전환을 택했다. 

 

이에 전시 주최 측은 "현재 산업 활성화와 시장 저변 확대를 위한 소프트웨어 전문 전시회가 부재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대한민국 소프트웨어대전은 국내외 SW 선도기업이 참여하는 종합 B2B 마켓 개최로 SW 중심사회로 가는 초석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시회에는 패키지 SW, IT서비스, 융합 SW, 인터넷 SW, 게임 및 콘텐츠 SW 등의 분야로 나뉘어 각 솔루션이 소개됐다. 패키지 SW 부문에서는 정보 보호, 운영체제(OS), 오피스, 저작도구, 스토리지, 기타 애플리케이션이 전시됐다. 

 

IT 서비스 부문에서는 전자문서 플랫폼을 비롯해 시스템 통합, 빅데이터, 클라우드, 미들웨어 등의 솔루션이 공개됐다. 융합 SW 부문에서는 인공지능, 메타버스 테마를 필두로 금융 및 핀테크, 블록체인, RPA, 제조 SW, 모빌리티 플랫폼 등의 솔루션이 전시됐다. 

 

인터넷 SW 부문에서는 검색 및 포털, 방송통신, 미디어 장비, 공유경제 플랫폼 등이 공개됐으며, 게임 및 콘텐츠 SW 부문에서는 게임, 개발 엔진, 동영상 서비스, 위치 기반 서비스 에듀테인먼트 등의 솔루션이 전시됐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티맥스 그룹, 카카오엔터프라이즈, LG CNS, 한글과 컴퓨터, 더존비즈온, 쿠콘 등 국내 SW 산업을 대표하는 기업들이 다수 참가해 각사의 솔루션과 협업 사례를 소개하고, 참관객 참여 이벤트 등을 진행해 참관객의 주목을 끌었다.  

 

한편, 전시회에서는 참가기업과 참관객을 위한 다양한 부대행사가 개최됐다. 소프트웨이브 전시회 핵심 트렌드와 SW 산업 미래비전 제시한 소프트웨이브 서밋 2021, 해외 바이어 비대면 수출상담회, 국내 바이어 VIP 그룹 투어, 소프트웨이브 어워드 2021, C-레벨 이너서클 밋업 등의 행사가 전시회 기간 내 진행됐다. 


한편, 대한민국 소프트웨어대전은 소프트웨이브 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교육부,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문화체육관광부, 서울시가 주관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