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비용 절감 가장 어렵다'는 물류담당자 작년 65%→올해 33%

‘물류비 절감 어렵다’ 작년 65%→올해 33%
디지털 기술 적용 필요한 부분은 ‘정산 관리 및 비용 최적화’

URL복사
[무료등록-대박 경품] 솔리드웍스의 클라우드서비스로 확 달라진 제조 현업의 이야기가 찾아갑니다 (12.10)

헬로티 함수미 기자 |

 

 

로지스팟의 조사 결과, ‘물류비 절감이 가장 어렵다’는 응답이 작년에 비해 크게 감소했고 ‘정산관리와 비용 최적화’ 부분에서 디지털 기술 적용이 가장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월 로지스팟이 물류 업무 담당자 총 315명을 대상으로 ‘물류의 디지털 전환’에 대한 작년의 설문과 동일한 질문을 통해, 코로나19를 거치며 지난 1년간 물류 업무 담당자들이 겪은 업무현장 및 인식 변화 그리고 디지털 물류에 대한 수요와 기대에 대해 조사했다.

 

 

지난해 조사결과와 비교해 가장 눈에 띄는 점은 물류 업무에서 ‘물류비 절감이 가장 어렵다’는 응답이 작년 65%에서 올해 33%로 크게 줄었다는 점이다.

 

‘물류업무에 가장 어려움을 느끼는 점은?’이란 질문에 작년에는 65%의 응답자가 ‘물류비 절감’이라고 대답했다. 올해도 여전히 ‘물류비 절감’이 가장 높은 순위였지만, 그 수치가 33%로 크게 줄었다.

 

이런 변화는 더 이상 물류 담당자들이 물류업무의 효율화를 비용절감에서만 찾지 않고, 디지털화 혹은 프로세스 개선 등을 통해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를 기대한다고 업계에서는 해석할 수 있다.

 

또 ‘디지털 기술의 적용이 필요한 부분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정산 관리 및 비용 최적화’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는데, 특히 연 매출 5,000억 원 이상 규모의 기업에서는 53%의 높은 수치를 보였다.

 

산업별 담당자들의 생각도 차이가 났다. 산업별로 구분해보면 물류운송업 종사사들은 ‘커뮤니케이션 및 정보공유’와 ‘정산 관리 및 비용 최적화’에 가장 디지털 기술의 적용이 필요하다고 답했고, 기업종사자들은 ‘재고보관 및 관리’와 ‘자동화 설비 구축’이라고 대답했다.

 

플랫폼 도입을 통한 물류 디지털화에 대한 관심도 늘었다. 화물 운송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온라인 중개 플랫폼을 사용 중이거나 도입을 고려 중인 기업이 작년 10%에서 17%로 증가했다.

 

‘디지털 전환을 위한 플랫폼 사용’에 대한 물음에는 플랫폼 도입 계획이 없는 기업이 13%에 불과했다. 하지만, 현재 사용 중인 플랫폼에 대한 만족도는 6점으로 매우 낮았으며, 작년 만족도 조사(5점) 결과가 크게 차이가 없었다.

 

박재용 로지스팟 대표는 “디지털 물류 플랫폼 도입 등 각 물류영역의 디지털 전환이 이뤄지면, 기업들은 물류가시성을 확보하고 서비스의 자율화, 지능화를 통해 물류 생산성을 향상할 수 있다. 확보한 유의미한 물류 데이터 재가공해 현장에 활용함으로써 실제 물류 현장에서 겪고 있는 대부분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