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슈나이더 일렉트릭, 글로벌 AI 허브 신설하고 CAIO 선임

글로벌 허브 개설해 내부 AI 애플리케이션 개발, 미체계화 데이터 비즈니스에 활용

URL복사
[무료등록] IoT 기반의 지능형 교통 및 전기차 충전 솔루션 (8.25)

헬로티 이동재 기자 |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인공지능 전략 강화를 위해 ‘최고인공지능책임자(Chief AI Officer, CIAO)’를 선임하고, 글로벌 인공지능 허브를 개설한다고 24일 밝혔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글로벌 인공지능 허브를 개설하고 고객이 전체 가치 사슬에서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AI 활용이 빠른 의사결정 및 탈탄소화에 중요한 만큼,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글로벌 허브를 개설해 내부 AI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힘쓰고, 체계화되지 않은 데이터를 비즈니스 활동에 활용하겠다는 설명이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인공지능 허브 개설과 함께 20여년 동안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경험을 쌓은 필립 람바흐(Philippe Rambach)를 최고인공지능책임자로 선임했다. 그는 데이터 기반 통찰력을 통해 전반적인 효율성과 지속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내부 및 고객 모두를 대상으로 AI 혁신을 추진하는 업무를 맡는다.

 

또한, 기술 플랫폼, 분석, 프로세스 및 전문 지식을 제공하는 동시에 모든 데이터 플랫폼 소유자와 협력해 데이터 통합을 위한 기반을 구축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최고 디지털 책임자, 피터 웨케서(Peter Weckesser)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AI가 전체 산업을 변화시킬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믿고 있다”며, “새로운 담당자 임명과 AI 허브의 개설로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AI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최고인공지능책임자 필립 람바흐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디지털화를 촉진하고 가장 효율적인 방식으로 일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며,” AI를 활용해 에너지 관리, 산업 자동화, 지속가능성 영역에서 효율성, 지속 가능성 및 품질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