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CJ대한통운, 가상세계에 '쌍둥이 창고' 만들어 물류 예측

시뮬레이션으로 최적 운영방식 찾아…2023년까지 '디지털 트윈' 단계적 개발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CJ대한통운은 가상세계에 실제 물류센터와 동일한 '쌍둥이 창고'를 만들어 물류 상황을 예측하는 '디지털 트윈' 기술을 구축한다고 21일 밝혔다.


디지털 트윈은 가상세계에 현실과 동일한 공간을 구축하고 시뮬레이션해 최적의 운영방식을 찾아내는 기술이다.


물류센터 내 설비가 다양해지고 프로세스가 복잡해지면서 기존 시스템으로는 모든 상황을 한눈에 파악하고 효율성을 높이는 게 불가능해졌지만 디지털 트윈으로 가상 물류센터를 구현하면 물류설비의 위치와 작업 속도, 작업자 동선 등을 시뮬레이션으로 검증할 수 있다고 CJ대한통운은 설명했다.


CJ대한통운은 12월까지 현실 물류센터와 같은 환경의 가상 물류센터를 만들어 작업 동선과 재고 배치, 설비효율을 최적화하고 장비 고장이나 상품파손 등의 원인을 사전에 파악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네트워크 부분에도 디지털 트윈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택배 허브와 서브터미널 작업 현황, 시간대별 택배 물량, 일일 집화량 등을 분석해 인력과 차량 등 터미널 운영을 최적화하고 운송장 정보, 고객 주문정보, 도로 교통정보, 차량 정보 등을 분석해 최적의 운행 경로와 권역을 산정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은 이처럼 단계적 기술 개발을 통해 2023년에는 디지털 트윈을 전체 현장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김경훈 CJ대한통운 TES물류기술연구소장은 "디지털 트윈은 향후 CJ대한통운의 물류 운영 방식을 획기적으로 바꾸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