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세계경제포럼, 슈나이더 일렉트릭 공장 2곳 등대공장과 지속가능성 공장으로 선정

URL복사
[무료등록-대박 경품] 솔리드웍스의 클라우드서비스로 확 달라진 제조 현업의 이야기가 찾아갑니다 (12.10)

헬로티 임근난 기자 |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공장 2곳이 세계경제포럼(WEF, 다보스포럼) 2021에서 각각 등대공장과 지속가능성 공장으로 선정됐다.

 

세계경제포럼은 중국 우시 스마트 팩토리를 등대 공장으로 선정하고, 2020년 등대공장으로 선정된 미국 켄터키 렉싱턴 공장을 지속가능성 등대공장으로 최초 인정했다. 이로써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중국 우시 공장을 포함해 인도네시아 바탐, 미국 렉싱턴, 프랑스 르 보드레이 지역에 등대공장 4개를 보유하고 있다.

 

지속가능성 등대공장은 제조 분야에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실현해 기업들이 운영 경쟁력을 확보하고, 환경을 보호함으로써 지속가능성을 실현해 윈-윈 솔루션을 모색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미국 렉싱턴 스마트 팩토리는 IoT 기술을 활용해 전력 계량기 예측 및 분석을 통해 에너지 비용을 최적화했다. 그 결과 에너지 사용량의 26%를, CO2는 기존에 비해 30%를 절감했다. 물 사용량은 기존에 비해 20% 감소했다. 이 밖에도 미국 에너지부에서 플래티넘 우수 에너지 성능 5000 인증을 받았다.

 

우시(Wuxi) 스마트 팩토리는 미국 렉싱턴 공장에 이어,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선진 제조·생산 등대공장에 편입됐다. 두 공장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채택해 공장, 가치사슬 및 비즈니스 모델을 변화시킨 점을 인정받았다.

 

우시 캠퍼스는 대규모 제품 믹스를 개발하고 전자부품 제조를 담당하는 공장이다. 이 공장은 슈나이더 일렉트릭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를 채택해 엔드 투 엔드 가치 사슬을 재구축했다. 유연한 생산을 위해 5G 및 협동로봇 자동화를 활용해 출시 시간을 25% 단축하고, 비용의 50%를 절약했다. 또한, 디지털 트윈 기술은 난방 및 환기를 최적화해 에너지 소비를 32% 개선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글로벌 공급망 담당 무아드 타무드 부사장은 “세계 경제 포럼으로부터 인정받은 렉싱턴 공장과 우시 공장은 4차 산업혁명의 기술을 활용해, 기업이 앞으로도 지속 가능성, 민첩성 및 탄력성을 유지해 비즈니스를 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며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디지털화와 지속가능성을 위한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로서 고객과 사회에 대한 헌신을 이행하기 위해 디지털 공급망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경제포럼은 맥킨지컴퍼니와 협력해 4차 산업혁명의 성장을 주도하는 제조업체를 인정하기 위해 2018년부터 등대공장 선정 이니셔티브를 시작했다. 전 세계 90개의 공장만이 세계등대 공장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다. 세계경제포럼은 2018년부터 전세계 공장들을 6개월 이상 심사해 매년 2차례씩 발표하고 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