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중소기업 10곳 중 9곳은 “ESG 도입환경 준비 안 돼 어려워”

중소기업 ESG 애로조사 결과 발표...89.4%는 도입 어렵다고 밝혀

URL복사

헬로티 함수미 기자 | 

 

 

‘중소기업 ESG 애로조사’ 결과 ESG 경영 도입환경이 준비되어있지 않아 어렵다고 느끼는 기업이 89.4%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8월 30일부터 9월 17일까지 3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ESG 애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현재 ‘ESG 경영 도입이 필요하다’라고 느끼는 중소기업은 53.3%였으나, 도입환경은 ‘준비되어있지 않아(전혀+거의) 어렵다’고 느끼는 기업이 89.4%에 달했다.

 

요구 거래처 77.8%는 ‘대기업’...반면 지원 ‘전혀 없음’ 52.8%

 

또한, ESG 평가를 요구받은 경험이 있는 중소기업(12.0%) 중 ‘대기업으로부터 요구’ 받은 경우가 77.8%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 ‘해외 거래처’가 22.2%를 차지했다.

 

 

거래처의 평가 미달 시 결과는 ‘개선요구 후 미개선 시 거래정지’(47.2%)가 가장 높게 나타나 ESG 평가가 실제 거래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평가 요구 거래처의 지원 수준은 ‘전혀 없음’(52.8%)과 ‘약간의 지원은 하고 있으나 거의 도움이 되지 않음’(30.6%)에 대한 응답 비율이 높았다.

 

중소기업, K-ESG 지표에 대기업의 공정거래 책임 강화해야 해

 

정부에서 추진 중인 K-ESG 지표와 관련해서는 ‘협력사의 공정거래 운영 노력’(52.8%)이 강조돼야 한다는 답변이 많았다.

 

 

평가지표 필요 요소로는 ‘원자재 가격상승에 따른 납품단가 반영 노력’(60.0%), ‘적정 납품단가 지급 및 조정’(55.0%), ‘공정계약 체결여부’(41.0%), ‘중소기업 기술보호 노력’(20.3%)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이번 조사 결과 대기업 협력 중소기업과 수출 중소기업을 위주로 이미 ESG 요구를 받고 있고, 평가결과가 거래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중소기업이 ESG 경영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정부 K-ESG 지표에 대·중기 공정거래 지표를 세분화·확대해야 한다. 대기업은 저탄소 경제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협력사에 대한 일방적 평가가 아닌, ESG 도입 및 탄소중립 추진을 위한 설비구축 등 상생 노력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