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화제의 책] GE가 그리는 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미래 「GE의 혁신 DNA」

GE 지난 10여 년의 여정…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발자국 최초 공개
4차 산업혁명 시대 국내 제조기업이 직면한 문제와 대안 제시

URL복사
[무료등록-대박 경품] 솔리드웍스의 클라우드서비스로 확 달라진 제조 현업의 이야기가 찾아갑니다 (12.10)

헬로티 임근난 기자 |

 

끊임없이 혁신과 변화를 꾀해온 GE, 그들이 도전하는 산업 디지털 트래스포메이션은 어떤 모습일까?

 

이 책 「GE의 혁신 DNA」는 2011년에 GE가 위기의식을 가지고 디지털 기업으로 변신을 선언한 후 거의 불가능에 가까운 도전을 해왔던 약 10여 년의 여정을 자세히 소개하고 있다.

 

또한, 이러한 혁신이 기존의 식스 시그마(Six Sigma)를 넘어 패스트웍스(FastWorks)를 중심으로 한 전사적인 프로세스 변화를 통해 어떻게 이루어졌는지를 안내하며, 그에 따른 자금 배분, 조직 변화 및 종업원의 참여를 어떻게 이끌어냈는지도 소개한다.

 

이 책의 저자는 GE만큼 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기업의 속살을 공개한 기업은 없다는 관점에서 한국 기업이 목말라해 온 ‘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사례’ 기업 분석을 5년 동안 준비해서 출간한 책이라고 설명한다.

 

즉,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여정이 에베레스트 등정과 같은 것이라고 한다면 최초 ‘트랜스포메이션 등반가’인 GE의 발자국을 보고 분석하면 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지도를 그릴 수 있고 시행착오를 피하는 풍부한 노하우와 영감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 책은 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사례 기업에서 추진 과정에서의 직면한 문제와 대안을 생생한 현장감으로 분석하되 혁신 경영과 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관점에서 돋보기를 대고 GE의 발자국을 분석한 책이라고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책 내용 중 GE의 가장 성공적인 혁신 도구로 평가받고 있는 패스트웍스의 진화 4단계에 대한 논의는 기존 다른 책에서 찾아볼 수 없는 내용일 뿐 아니라, 혁신 경영 관점에서의 혁신 프로세스와 조직의 이슈, 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있어서의 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여정과 관련하여 기술하였다.

 

 

이 책 「GE의 혁신 DNA」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Intro인 ‘GE의 임원 연수, 그 변화의 현장을 가다’는 KBS 1TV <명견만리>의 제작진인 손현철 PD의 눈으로 GE의 임원 연수 현장을 현재 진행형으로 담았다.

 

1장은 130여 년 동안 줄기차게 경영 혁신의 역사를 써가고 있는 GE의 기업 역사에서 포인트가 되는 부분을 알아보고, GE가 ‘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진행하게 된 내적 배경을 소개한다.

 

2장은 산업 전반의 변화로 인한 GE의 도전 방향이 ‘인터넷화’, 그중에서도 ‘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으로 확정되는 과정을 제시한다. 그 과정에서 서비스 인터넷 기업들의 모방을 통해 ‘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진행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3장은 GE가 사업 모델을 인터넷 비즈니스로 전환하면서 당면한 과제와 해법에 대해 이야기 한다.

 

4장에서는 GE가 새로 일하는 방식으로 채택한 패스트웍스에 대해 다루었다. 패스트웍스의 버전별 발전 과정과 프로토타입을 접목해 스타트업 기업처럼 빠른 대응을 꾀하는 GE의 모습을 볼 수 있다.

 

5장에서는 GE의 수평적 조직화를 다루었다. 평가 체계를 개선하고 디지털 도구를 활용하는 것은 물론 오픈 혁신을 통해 현업과 새로운 아이디어 창출이 가능하도록 조직을 재편했음을 발견할 수 있다.

 

마지막 6장은 GE의 ‘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서 반면교사할 점을 저자들의 시각에서 제시했다.

 

한 가지 더 첨언하자면, 이 책은 4차 산업혁명기에 걸맞는 ‘플랫폼’ 개념의 책이라고 할 수 있다. 즉, 책을 플랫폼화하여 책을 매개로 독자를 만나고 독자와의 만남을 통해 함께 인사이트를 주고받고 책 콘텐츠를 발전시켜 가는 것이다. 아마 이런 ‘플랫폼’ 개념의 책은 국내에서는 최초가 아닌가 싶다.

 

이 책 저자는 매달 수요일 저녁 8시에 독자와의 줌회의 및 클럽하우스가 운영되고 있으며, 독자들의 인사이트를 취합해 올해 연말 추진할 증보판에 반영한다는 점에서 이 책은 현재진행형이며 미래 지향형이라고 말한다.

 

저자들이 심도 있게 그려낸 이 한 권의 책으로, GE의 모습을 반면교사 삼아 국내 기업들이 제조 강국의 위상을 되찾기를 기대해 본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