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게임부터 엔터까지...‘메타버스’ 영역 어디까지 확장되나?

한계가 없는 3차원 가상세계 메타버스, 산업간 결합으로 재탄생

URL복사

헬로티 함수미 기자 |

 

메타버스가 2021년 최고 이슈로 자리잡으면서 우리 일상 속 다양한 형태로 선보여지고 있다.

 

현실과 가상의 경계를 허물며 모든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는 3차원 가상세계 ‘메타버스(Metaverse)’가 게임 산업을 필두로 금융, 교육,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활용되고 있다.

 

특히 메타버스는 여러 분야의 결합으로 색다른 결과물을 완성하는 양상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 게임 기업인 넷마블이 일명 ‘VR 아이돌’과 관련된 메타버스 콘텐츠를 제작하는 메타버스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해 이목을 끌었다.

 

게이밍 기어로 뛰어든 메타버스, ‘로지텍 K/DA 컬렉션’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 이하 롤)를 탄생시킨 라이엇 게임즈와 탄탄한 게이밍 기어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는 로지텍G가 만났다. 이들은 롤 세계관과 메타버스가 접목된 K/DA 유니버스로부터 ‘로지텍 K/DA 게이밍 기어 컬렉션’을 탄생시켰다.

 

 

K/DA는 롤 게임 내 인기 캐릭터인 아리, 카이사, 이블린, 아칼리로 구성된 가상의 걸그룹으로 메타버스 세계관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실제로 앨범을 출시한다거나,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등 꾸준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출시된 정규 앨범의 타이틀 곡 뮤직비디오는 현재 유튜브 조회수만 1억 뷰를 넘겼다.

 

나 그리고 또 다른 나, 아바타 걸그룹 ‘에스파’

 

엔터테인먼트 사업 역시 메타버스로의 확장에 손을 뻗었다. SM엔터테인먼트는 현실의 아이돌 멤버와 가상 세계 아바타가 공존하는 독특한 컨셉트를 적용한 걸그룹 에스파를 선보여 화제가 됐다.

 

 

특히, 기존 아이돌 그룹과 같이 하나의 그룹이 가상과 현실세계를 오가는 개념이 아닌, 가상세계의 멤버들과 현실세계 멤버들이 각각의 유기체로 하나의 세계를 공유한다는 색다른 개념의 스토리텔링으로 눈길을 끌었다. 각 멤버들은 뮤직비디오는 물론 팬미팅, 콘서트 등에도 함께 참여할 예정이라 향후 어떤 새로운 방식으로 확장에 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계가 없는 ‘네이버 Z 제페토’

 

국내 메타버스 시장의 대표주자로 꼽히는 네이버제트의 제페토(ZEPETO)의 활약도 눈에 띈다. 전 세계 2억 명이 이용하는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인 제페토는 여러 기업과 마케팅 제휴를 통해 활약한다.

 

 

제페토 내에 실제 시설과 유사한 테마파크 맵을 개장한 서울어린이대공원을 비롯해, MBC에서 방영되는 글로벌 걸그룹 오디션인 방과후 설렘 프리퀄 ‘등교전 망설임’이 제페토 유저들을 위해 스페셜 라이브로 진행됐다. BGF리테일 브랜드 CU도 메타버스 내 1호 편의점 ‘CU제페토한강점’을 오픈했으며, 이색 테마를 갖춘 2호점을 기획 중이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