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 2차전지 중심 소재산업 생태계 조성 추진

제125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 개최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광양만권 세풍산업단지가 2차전지 등 신산업 전진기지로 조성된다. 


정부는 제125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위원장 문승욱 장관)를 개최하여,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 세풍산업단지 개발계획 변경 등 3건의 안건을 서면으로 심의·의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광양만권 세풍산단이 여수국가산단에서 율촌1산단으로 이어지는 화학소재산업과 연계하여 2차전지 등 기능성 소재산업 혁신생태계로 발전 할 수 있도록 경제자유구역개발계획 변경을 승인했다. 


2차전지 양극재 생산 앵커기업이 입주한 율촌1산단은 분양이 완료, 향후 입주수요가 인근 세풍산단으로 이동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2차전지 관련 중견‧중소기업 유치를 위해 중점유치산업으로 전기장비제조업종을 추가하였다.


또한, 현재 입주중인 융복합소재지원센터(KTR)의 기능을 확대하여 혁신 소재기업 대상으로 사업화 핵심기술개발(R&D), 시험분석, 특허출원‧등록 및 인증획득 등 보다 질 높은 기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입주기업 편의를 제고하여 세풍산단이 조기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정비할 계획이다. 


이번 개발계획 변경으로 세풍산단은 광양만권이 기존 범용 화학소재 중심지에서 고부가가치 2차전지‧기능성 화학소재의 핵심권역으로 전환되는 전진기지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도 위원회는 광양만권 선월하이파크단지 정주여건 개선 및 도시 안전망 강화와  광양만권 두우레저단지 체류형 복합 관광·레저단지 조성 관련 안건을 서면으로 심의·의결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