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TTA, 인공지능-데이터 글로벌 표준화 논의 본격 시동

TTA-KAIST, 8월11일부터 이틀간 AI-데이터 글로벌 표준기술 워크숍 개최

URL복사
[무료등록] 데이터게임: IoT 데이터 전쟁의 최후 승자는 누구인가? (10.27)

헬로티 임근난 기자 |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는 8월 11일부터 12일 양일간 KAIST와 공동 주관으로 ‘고신뢰 인공지능(AI)-데이터 인프라 분야’의 국제표준 전략 논의를 이슈로 ITU-T 이재섭 표준화 국장, 프랑스 총리실 산하 인공지능 투자국 Julien Chiaroni 국장, W3C(사실표준화기구) Kazuyuki Ashimura 교수 등 16명의 국제표준 전문가를 초청하여 ‘AI-데이터 글로벌 표준기술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글로벌 워크숍은 인공지능 및 데이터 관련하여 국제적으로 고성능 신뢰 기술, 마이데이타, 유럽 GAIA-X 등 새로운 데이터 생태계 출현과 함께 이에 따른 거버넌스 논의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어 이에 필요한 AI-데이터 글로벌 표준화에 대응하기 위한 초석을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재섭 ITU-T 이재섭 국장은 ITU가 성공적으로 주관해 온 AI for Good 글로벌 서밋 활동과 함께 AI-데이터 표준화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며, 프랑스 Julien Chiaroni 국장은 인공지능 신뢰성 표준화 및 기술 프레임워크 표준화를 새롭게 제안하고, W3C Kazuyuki Ashimura 교수(일본 게이오 대학교)는 W3C에서의 AI데이터 표준화 전략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SKT 이종민 상무는 산업계 입장에서 5G x AI 시대의 주요 기술과 서비스 표준화 방향을 제언한다.

 

TTA 최영해 회장은 “디지털 전환과 함께 물리 및 사이버 세계의 초연결‧지능화를 위한 D.N.A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데이터 생태계 구축 및 AI 기술 확산을 위한 국제표준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TTA는 글로벌 표준화 기구인 ITU-T, ISO/IEC JTC1, W3C, IETF, MPAI 등에서 국내 산학연이 개발한 AI-데이터 관련 핵심 기술을 선제적으로 국제표준으로 반영하기 위한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향후 전개될 데이터 생태계와 AI 기술을 적용하는 지능형 응용 및 서비스를 지원할 고신뢰 AI-데이터 인프라를 위한 표준화 활동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KAIST 이규명 TTA 국제표준 마에스트로와 최준균 교수는 “현재 ITU-T에서 데이터 처리 및 관리 포커스 그룹(FG-DPM) 표준화 활동을 우리나라가 주도했으며, 관련 활동을 통해 W3C, IETF, MPAI 등에서도 주도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제외국 및 산업계와 협력을 시작하겠다”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