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알쓸정책] 8월 14일은 ‘택배 쉬는 날’…주문·발송일정 고려하세요

국토부 “택배 종사자, 16일까지 최대 3일간 휴식할 수 있도록 지원”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올해 8월 14일에도 ‘택배 쉬는 날’이 시행된다.


국토부는 택배업계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택배 쉬는 날(8월 14일)’을 시행함에 따라 대체공휴일인 16일까지 종사자 들이 폭염 등 혹서기에 최대 3일간 휴식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CJ대한통운, 롯데글로벌로지스, 한진, 로젠 등 국내 주요 택배사 4곳은 앞서 지난해에 8월 14일을 ‘택배 쉬는 날’로 정례화하는 내용의 공동선언문을 발표한 바 있다.


우정사업본부(우체국 택배)도 ‘택배 쉬는 날’에 동참할 예정이다.


이에 국토부는 3일간 휴일로 인한 지연배송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소비자나 화주 단체는 미리 주문이나 발송 일정에 이를 고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창훈 국토부 상황총괄대응과장은 “택배 종사자들의 건강하고 안전한 근무여건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택배 쉬는 날’을 이어갈 수 있도록 업계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