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산업동향

배너

국가 AI 역량 높이기 위해 산학연 215개 기관 손잡았다

인공지능 혁신허브 사업 수행 ‘K-Hub 그랜드 컨소시엄’ 선정…최대 5년간 445억 지원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산학연이 국가 인공지능(AI) 역량을 높이기 위해 손잡고 한데 뭉친다. 국내·외 57개 대학, 119개 기업, 18개 연구소 등 모두 215개 기관이 동참해 컨소시엄을 만들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인공지능 혁신허브 사업을 수행할 기관으로 고려대학교 주관의 ‘K-Hub 그랜드 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K-Hub 그랜드 컨소시엄은 향후 최대 5년 간 약 445억 원을 지원받아 인공지능 분야 고난도·도전형 연구, 개방형 연구 환경 조성, 최고 수준의 인재양성 등 국가 인공지능 역량 강화 및 인재양성의 구심점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인공지능 혁신허브 사업은 국내 대학·기업·연구소 등에서 축적되고 있는 인공지능 연구 역량을 모으고, 개방형 인공지능 연구 환경을 조성해 세계적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국가 연구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 5월부터 사업 수행기관 선정을 위한 공모 절차를 진행해 왔다.

 

대학은 고려대학교를 포함한 12개 학교가 2개의 연구그룹으로 나뉘어 연구를 주도하고 강원대, 동국대 등 국내 14개 대학 및 매사추세츠공과대(MIT), 카네기멜론대(CMU) 등 해외 31개 대학이 협력한다.

 

또한 국내 대·중소·벤처 기업 102개와 구글·페이스북 등 17개 해외 기업, ETRI·KIST·KETI 등 국내 주요 출연연 7개와 프라운호퍼·막스플랑크연구소 등 해외 연구소 11개도 협력할 예정이다.

 

먼저 두 개의 연구 그룹은 핵심원천 기술 확보를 위한 초거대 인공지능 개발과 로봇, 드론, 모바일, 의료, 에너지 등 분야별 특화 인공지능 연구를 주요 방향으로 정하고, 각 그룹이 세부 주제에 대한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규모 연구 프로젝트 수행에 필요한 연구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대 1000명이 동시에 이용 가능한 규모인 50페타플롭스(PF) 규모의 컴퓨팅 센터를 구축하고 KT, 네이버 등 기업에서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컴퓨팅 인프라를 연계해 컨소시엄 참여 대학 및 기업의 연구수행에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학 내 타 전공 석·박사를 대상으로 인공지능 융합과정을 운영하고 대학 간 학점교류, 지역 내 기업 재직자 대상 AI융합기술 과정을 운영하는 등 인재양성을 추진한다. 콜로퀴엄, 세미나, 산학협력 등 기술 교류 활성화와 연구 성과의 산업계 확산을 추진하고, 개방형 공유 플랫폼을 통해 관련 정보를 인공지능에 관심 있는 연구자 모두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2차관은 “최신의 인공지능 연구는 보다 규모가 커지고 복잡해지고 있어 국내 최고 연구진의 역량을 한데 모아야 세계와 경쟁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인공지능 혁신허브에 국내 인공지능 분야를 이끌어가는 주요 연구자가 대부분 참여하는 만큼 국내 인공지능 역량을 한 차원 높여 줄 구심점 역할을 톡톡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인공지능 혁신허브가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 연구와 인재 양성에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