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삼성SDI, 2분기 최대 매출 달성...美 배터리 공장 구축 발표

URL복사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삼성SDI가 올해 2분기에 분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하고 전기차 배터리 사업은 흑자를 기록했다.

 

삼성SDI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이 본격적으로 수익 성장 궤도에 진입했다고 보고 2025년 발효되는 미국·캐나다·멕시코 무역협정(USMCA)을 계기로 미국에 신규 배터리 공장을 신설한다는 계획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삼성SDI는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2952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84.36%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7일 공시했다.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2667억 원을 10.7% 상회했다. 

 

매출은 3조3천343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0.32% 증가했으며, 분기 매출로 사상 최대치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순이익은 2883억 원으로 504.48% 늘었다.

 

삼성SDI는 특히 2분기에 전기차 배터리 사업이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전기차 배터리가 포함된 에너지 사업에서 전년 동기 대비 약 2536% 많은 1687억 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삼성SDI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2분기에 유의미한 규모로 흑자를 내며 1분기 적자를 상쇄해 1·2분기 합산으로도 흑자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에너지저장장치(ESS)는 미주 전력용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매출이 증가했다. 소형 전지 사업 부문은 신규 전기차용 프로젝트 공급이 증가하며 원형 전지 매출이 확대하고, 플래그십 스마트폰용 파우치형 전지 매출도 증가했다.

 

전자재료 매출은 622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 감소했으나 전 분기 대비 8.0% 증가했다. 전 분기와 비교해 반도체 소재는 견조한 매출 성장을 이어갔고, OLED 소재는 스마트폰의 수요 확대로 매출이 증가했다. 편광 필름도 대형 LCD TV 수요 확대로 매출이 늘었다. 

 

한편, 삼성SDI는 하반기에도 전 사업 부문에서 성장할 것으로 기대했다. 연간 영업이익 1조 원을 달성할 수 있다는 전망이 업계에서 나온다.

 

특히 3분기에 하이니켈 NCA 기술이 적용된 전기차 배터리 Gen.5(젠5·5세대) 공급이 시작될 예정이다. Gen.5 배터리는 니켈 비중이 88% 이상인 하이니켈 NCA 기술이 적용된 제품으로, 배터리 용량은 늘리고 알루미늄 소재와 특수 코팅 기술로 열화는 최소화했다. 

 

삼성SDI는 현재 헝가리 신규 라인에서 Gen.5를 차질없이 준비 중이며, 3분기에 BMW부터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동차 반도체 수급 이슈는 하반기에 개선하며 회사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손미카엘 중대형전지 전략마케팅 전무는 "내년부터 Gen.5 고객이 다변화하고 공급 물량이 크게 확대하면서 자동차 전지 사업 매출 기여도가 매우 크게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미카엘 전무는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은 연 평균 30% 이상 성장해 2025년 1테라와트아워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며, Gen.5 이후에도 차세대 배터리를 계속 출시해 선도 업체 위상을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삼성SDI는 2025년부터 미국에서 USMCA에 따라 전기차 부품 현지 생산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고려해 미국 현지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과 달리 삼성SDI는 미국에 배터리 셀 공장을 두고 있지 않다.

 

손 미카엘 전무는 "미국은 세계 전기차 시장의 3대 축의 하나로 바이든 정부의 친환경 정책으로 미국 전기차 배터리 수요가 예상보다 더 높은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2025년 USMCA 발효에 따라 전기차 부품 역내 생산이 불가피함에 따라 당사도 시기적으로 늦지 않게 미국(생산 거점)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전기차용 원형 배터리와 관련해 "대량 생산이 쉽고 가격 경쟁력이 있어 스타트업 OEM 위주로 선호하고 있다"며, 최근 공급 계약을 체결한 미국 리비안 외에도 여러 고객과 신규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원형 전지 공급 물량은 국내 공장을 중심으로 확대하고, 향후 해외 신규 거점은 고객 수요 등을 고려해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ESS와 소형 전지, 전자재료 부문도 하반기에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회사는 예상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