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일본 진출 두고 고심하는 TSMC, 현지 시찰은 '진행 중'

URL복사

헬로티 서재창 기자 |

 

 

TSMC의 류더인(劉德音) 회장은 일본에 검토 중인 반도체 생산 거점과 관련해 "일본의 생산 비용은 대만과 비교해 매우 비싸다"는 인식을 표명했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이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전날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처럼 일본에서의 생산 비용 문제를 지적하며 "고객과의 협력으로 당사도 이익을 내고 싶다. 매주 일본 측과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류 회장은 비용 격차를 줄이기 위해 상대와 교섭 중이며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는 의사를 함께 표명했다. 그는 일본에 공장을 짓는 문제와 관련해 여러 차례 현지 시찰을 했다는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전했다.

 

TSMC는 세계 각국이 반도체 공급 부족에 대비해 해외 기업을 유치해 독자적인 공급망을 구축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이달 16일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비공식정상회의에 대만 대표로 출석한 TSMC의 창업자 장중머우(張忠謀) 전 회장은 "몇천 억 달러의 비용을 오랜 세월에 걸쳐 투입하더라도 완전한 공급망을 만드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지적을 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류 회장은 26일 주총에서 "장 전 회장의 APEC 발언에 완전히 동의한다. 각국 정부의 (보조금 등) 지원으로 당사의 해외 공장 진출 문제가 해결될 리가 없다"며, 대만에서 집중적으로 생산한다는 방침을 재차 고수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