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충북도, '배터리 소재부터 재활용까지' 산업 육성 전략 발표

URL복사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충청북도는 정부의 'K-배터리 발전 전략'에 대응하기 위해 '충북 이차전지 산업 육성 전략'을 수립했다. 

 

충북도는 국내 이차전지 생산과 수출 1위 지역이다. 오창을 중심으로 이차전지산업 생태계가 잘 조성돼 있고, 최근에는 전국 유일의 이차전지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되는 등 이차전지산업을 견인하고 있다. 

 

이에 충북도는 세계 이차전지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며, 대한민국이 세계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하는 데 기여하고자 새로운 전략을 마련하게 됐다. 

 

충북도는 이차전지산업 육성 전략을 통해 세계 이차전지 원천기술·생산공장 컨트롤타워 역량 확보, 이차전지 소부장·제조·재활용 전주기 밸류체인 경쟁력 강화로 '이차전지 산업 글로벌 선도 충북'을 실현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육성 전략에는 3대 전략, 9대 핵심과제, 45개 세부사업으로 이뤄지며, 2030년까지 투입되는 사업비는 국비, 지방비, 민자를 포함해 총 8조7417억 원에 이를 전망이다.

 

이번에 마련한 3대 전략은 민관 협력을 통해 세계 이차전지 원천기술·제조기술의 중심지로서 글로벌 이차전지 R&D 클러스터 조성, 질적·양적 역량 확대 및 초격차 위상 확보를 위한 제조 및 기술 경쟁력 강화, 급변하는 이차전지산업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산업 체계를 구축하는 선순환 혁신 생태계 조성이다. 

 

추진전략의 완성도와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한 9대 핵심과제로는 글로벌 이차전지 R&D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기업 R&D 집적단지 조성 지원, 기술개발·상용화 전주기 지원 기반 구축, 공동 협력 R&D 플랫폼 마련 과제가 있다. 

 

이어 제조 및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한 셀-소부장 생산역량 확대, 차세대 이차전지 기술개발 선점, 스마트그린 제조공정 혁신 과제, 선순환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핵심 과제로는 산학연 연계 전문인력 양성, 창업·투자·마케팅 지원기반 활성화, 협력 네트워크 강화 과제가 있다. 

 

9대 핵심과제 중 특히 주목해 볼 만한 과제로는 4개 과제를 꼽을 수 있다. 첫 번째는 이차전지 소재-셀-팩-응용제품-재활용 전주기에 대한 기술개발·상용화를 지원하기 위해 시험·평가 인프라를 집적화하는 과제다. 

 

두 번째는 민·관, 수요·공급기업간 오픈이노베이션을 이끌 민-관, 수요-공급기업간 R&D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과제다.

 

세 번째는 기존 리튬 이온전지의 성능과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높인 차세대 이차전지 기술개발 지원 및 선점을 위한 인프라 구축 과제도 있다. 

 

네 번째는 현장 수요 맞춤형 고급·중급·초급 등 실무 인력을 양성하는 과제로, 이는 이시종 도지사의 신성장산업은 인력양성이 뒷받침해야 추진력을 얻을 수 있다는 발언과 맥을 같이 한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이차전지산업 선점을 위한 세계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선 분산이나 각자도생이 아닌 집중과 협력이 필요할 때다. 그 중심이 충북이 되고자 이번 육성 전략을 마련하게 됐다”라고 강조했다. 

 

이 도지사는 "이차전지산업을 선도하는 지방자치단체로서 체계적인 육성을 위해 전담팀 신설을 검토 중이며, 이차전지 관련 연구소 및 지원 인프라를 집적화해 거점으로 조성하는 사업을 대선 공약에 반영하고자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차전지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과 'K-배터리 발전 전략 발표' 행사 개최로 이차전지 산업 중심지로 공인받은 충북이 이번에 수립한 이차전지 산업 육성 전략을 기점으로 국내 이차전지 산업을 선도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