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트윔, 제약사 AI검사 프로젝트 수주

URL복사

헬로티 임근난 기자 |

 

 

인공지능 검사설비 전문기업 트윔이 올해 새로운 프로젝트 수주를 연이어 성공하면서 공장자동화 및 스마트 팩토리 산업에서 큰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이번에는 제약회사에 AI검사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됐다고 트윔은 밝혔다.

 

이번 제약회사는 ‘스틱 파우치 제품 생산량 증가’에 따른 불량제품 검수를 위해, 신규 제품 생산 설비의 육안 검사원을 14명 정도 신규 채용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해당 고객사는 이번 기회를 스마트 팩토리 및 공장자동화를 구축할 수 있는 기회로 여겨 AI검사기를 도입에 투자를 결정하게 되었다.

 

트윔이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하게 된 핵심 요인은 트윔만의 차별화인 고객 맞춤형 설비 구축에 기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공지능 도입을 위해서는 여러 가지 경우에 대한 불량 학습이 필요한데, 이를 고객이 직접 하기에는 시간이 많이 걸리고, 직접 학습할 연구 인력도 충분하지 않다는 것이 현실이다. 반면 트윔은 다양한 불량에 대한 학습 및 설정을 진행해, 고객은 시작 버튼만 누르면 원하는 모든 부분을 맞춤형으로 운영되게끔 시스템을 구축해왔다.

 

또한, 머신비전 기반에서 요구되는 카메라의 사양, 렌즈의 호환, 공장 환경에 맞는 조명 등에서도 고객사의 환경과 검사 대상에 적합한 카메라, 렌즈, 그리고 조명을 직접 제조 및 테스트함으로써 완성도 높은 AI검사 설비를 구축할 수 있다.

 

이 외에도 필름 형태의 파우치 제품은 난반사가 심해 카메라 판독이 어려운 경우가 많은데, 앞서 트윔이 난반사가 심한 파우치 제품군에서 불량 검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한 이력 또한 프로젝트 수주에 큰 영향을 끼쳤다.

 

트윔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고객이 원하는 부분인 스틱 파우치 제품의 씰링, 구김, 찍힘, 오염, 인쇄불량, 배접, 노치, 누액 등 품질과 연관된 부분 및 포장지에 대한 불량 검수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종적으로는 분당 400포 검사라는 목표 검사량을 포함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를 담당하고 있는 트윔의 이봉섭이사는 “스틱 파우치 제품에 대한 AI검사 프로젝트는 2번째라 그 사이 구축한 새로운 기술력을 이번 프로젝트에 녹여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봉섭 이사는 또 “어느 산업이나 마찬가지만 특히 제약은 사람의 건강과 연관되어 있어 제품에 불량이 나오면 안 되는 산업이다. 그래서 더욱더 면밀한 불량 검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미 다양한 산업에서 트윔의 AI딥러닝 검사 설비를 신뢰하고 있는 가운데, 제약산업에서도 트윔을 통해 고객이 꿈꾸던 스마트 팩토리/공장자동화를 실현시켜 트윔의 신뢰와 인지도를 확장하고자 한다”고 포부를 전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