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슈퍼브에이아이, 데이터 바우처 지원사업으로 올인원 데이터 플랫폼 ‘스위트’ 공급

URL복사

[헬로티]


슈퍼브에이아이가 데이터 바우처 지원사업과 비대면 바우처 서비스 공급기업에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출처 : 슈퍼브에이아이


‘데이터 바우처 지원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이 데이터 기반 서비스 개발, 분석 등이 필요한 국내 중소기업, 소상공인, 1인 창조기업, 예비창업자가 전문기업으로부터 데이터 구매 및 가공 서비스를 받을 때 필요한 예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수요 기업은 5월부터 12월까지 8개월간 데이터 구매 최대 1800만 원, 일반 가공 최대 4500만 원, AI 학습용 데이터 가공 최대 7000만 원을 바우처로 지원받을 수 있다.


슈퍼브에이아이는 올인원 데이터 플랫폼 ‘스위트(Suite)’를 운영, 이를 활용한 고품질의 AI 데이터 가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스위트는 데이터 구축, 가공, 관리, 분석 등 산업 전 과정의 시각화 및 자동화를 지원하고, 반복되는 모델 훈련 단계까지 데이터를 매끄럽게 연결해 작업자 간의 협업을 돕는 B2B SaaS 기반 솔루션이다.


데이터와 관련한 모든 작업에서 사용이 가능하고, 프로젝트 관리 및 협업 도구로서의 가치도 높아 다양한 바우처 사업에 활용되고 있다고 슈퍼브에이아이는 밝혔다.


또한 얼마 전에는 개발자 없이도 맞춤형 라벨링 자동화 인공지능을 ‘노코딩’으로 생성할 수 있는 '커스텀 오토라벨링' 기능을 새롭게 탑재, 활용성과 생산성을 비약적으로 강화하면서 데이터 수집 및 가공 서비스가 필요한 많은 기업들에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위트는 주로 ‘이미지, 비디오 데이터를 활용한 Computer Vision’ 분야에서 사용하기 좋으며, 세부적으로는 ▲한글 글자 인식(OCR) 데이터 ▲항공위성 비디오 데이터 ▲대규모 Segmentation 데이터 ▲운동 동작 비디오 데이터 ▲자율주행 3D Lidar 데이터 등의 구축이 가능하다.


슈퍼브에이아이는 스위트를 활용해 구축한 '한국어 글자체 AI 학습용 데이터 세트'의 고품질을 인정받아 한국정보화진흥원으로부터 공로상을 받았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개최한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 Data·Network·AI) 및 디지털뉴딜 분야 우수사례 시상식'에서는 고품질 데이터댐 구축의 공로로 장관상을 받았다.


공급기업으로 함께 참여하는 '비대면 바우처 서비스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고 있으며, 중소기업들의 디지털 전환과 비대면 업무 환경 구축 비용을 지원한다.


서비스 분야는 재택근무, 에듀테크, 화상회의, 네트워크(보안솔루션), 돌봄서비스, 비대면 제도 도입 컨설팅 등으로 수요 기업은 1개 공급기업당 200만 원까지, 최대 400만 원 한도 내에서 필요한 서비스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슈퍼브에이아이는 스위트를 활용하면 재택근무를 하는 라벨러들의 업무를 고르게 할당하고, 전체 작업 생산성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관리 분석 기능이 탑재돼 협업솔루션으로도 유용하다고 밝혔다.


김현수 슈퍼브에이아이 대표는 “슈퍼브에이아이는 인공지능의 민주화를 위해 설립된 기업이다. 중소 규모의 기업들도 인공지능 개발에서 데이터의 장벽을 극복할 수 있도록 데이터 작업의 효율화, 자동화 기능을 제공하고, 강력한 협업 관리 기능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데이터 바우처 사업은 데이터 기반의 혁신 사업을 새롭게 발굴하는 것은 물론, 국내 인공지능 생태계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되어 관련 산업계의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