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앤씨앤(넥스트칩), 19년 사상 최대 매출 784.7억원 달성 '신사업 확대 결과'

URL복사
[무료등록] 물류센터 자동화 솔루션의 '끝판왕', 스마트물류 구현의 첫걸음을 함께 합니다 (5.25)

[첨단 헬로티=이나리 기자]


넥스트칩, 베이다스, 앤씨비아이티의 자회사인 앤씨앤이 지난 2019년 연결기준 매출액 784.7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매출액을 기록했다. 그리고 영업손실 116.2억원, 순손실 57.6억원을 기록하면서 전년보다 적자폭을 상당수 줄이는 데에 성공했다. 이 같은 결과는 블랙박스 사업의 매출 상승과 오토모티브 반도체의 양산 확대로 매출 증가가 뒷받침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반면에 별도기준으로는 매출액 752억원, 영업이익 56.8억원, 순이익 40억원을 기록하면서 흑자전환에 성공하였는데, 이는 4년만에 첫 흑자를 기록한 것이다. 



지난해 앤씨앤 개별 실적을 돌아보면 전반적으로 블랙박스 사업부문이 매출 상승을 견인하였다. 우수한 기술력과 경쟁력을 바탕으로 시장점유율을 끌어올리면서 분기마다 꾸준히 매출이 증가했고, 고사양 제품의 비중이 높아지면서 수익성도 개선되어 별도기준 흑자전환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별도손익에서는 엄격한 회계기준에 따라 적자를 시현하고 있는 자회사에 대한 투자금액 및 대여금에 대해 손상차손을 인식하여 법인세차감전 순손실을 기록했다. 그러나, 상장사인 앤씨앤이 향후 지속적인 영업이익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여 이연법인세자산을 인식하면서 당기순이익을 실현했다. 특히 이로 인해 4분기는 연결기준으로도 순이익(42.1억원)을 기록하게 됐다.


앤씨앤은 연결기준으로는 자회사 넥스트칩의 오토모티브 사업부분에 대한 연구개발 투자가 많이 집행된 것이 연결기준 영업적자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했다. 시장 진입을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가 이루어 지면서 지출이 증가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자회사들의 제품의 사업화가 가시화 되고 있어 향후 성장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넥스트칩의 경우 지난해 4분기부터 Auto Before 반도체 제품이 국내외 OEM(완성차) 업체 향으로 양산이 시작하여, 지난해 매출 36.9억원을 기록하였다. 올해는 양산이 더욱 확대되어 매출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베이다스는 자동주차 부문에 필요한 솔루션을 자체 확보해 나가고 있으며, 앤씨비아이티는 지혈패드의 임상시험이 상반기 중으로 종료되어 하반기부터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지혈패드 외에 자체 개발한 혈전 진단시약의 임상도 올해 하반기에 종료되고 매출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앤씨앤의 김경수 대표이사는 “앤씨앤의 블랙박스 사업부문의 매출 증가세는 올해에도 실적개선에도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히며, “자회사들의 제품들의 사업화가 본격적으로 진행되어 많이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