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부동산 건설

배너

6월 29일부터 강남·명동 지나는 22개 광역버스 노선·정류장 조정

URL복사

 

국토교통부(장관 박상우)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강희업, 이하 대광위)와 서울특별시(시장 오세훈),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 경기도(도지사 김동연)는 6월 29일(토)부터 강남·명동 방향 출·퇴근길 속도향상 등을 위하여 22개 광역버스 노선을 분산·조정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지난달 초 정부와 수도권 3개 지자체가 합동으로 발표한 33개 광역버스 노선 조정안의 일환으로, 그중 11개 노선은 5월 16일부터 조정되어 혼잡 시간대 버스 통행시간 감축 등의 효과를 거둔 바 있다.

 

‘남대문세무서(중)’ 정차 11개 노선은 바로 옆 가로변에 신설한 ‘명동성당’으로 전환된 바 있다. 이번 조정으로 수도권에서 서울 강남으로 향하는 20개 노선이 조정된다. 먼저, 용인에서 강남으로 운행하는 5개 노선은 퇴근 시간대 강남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의 신논현→양재 방향 도로혼잡을 감안하여 강남역 부근에서 경부고속도로에 빠르게 진입하기 위해 오후 시간대에는 역방향으로 전환된다.

 

해당 노선을 이용하는 용인 거주 직장인은 출근 시와 퇴근 시에 이용하는 노선 번호가 구분되며, 출근 시에는 현행과 동일하나 퇴근 시에는 이용하던 정류장의 차로 반대편 정류장에서 탑승하면 된다. 또한, 강남대로 중앙차로 운행 분산을 위해 15개 노선이 일부 구간에서 가로변 차로로 조정된다. 인천, 고양, 김포, 파주, 포천에서 출발하는 9개 노선은 강남대로 신논현→양재 구간에서 ‘2호선 강남역(중)’ 정류장부터 가로변에 정차한다.

 

화성(동탄)에서 출발하는 6개 노선은 강남대로 중앙차로의 ‘신분당선 강남역(중)’ 정류장 대신 강남역 인근 가로변 정류장에 정차한 후 ‘뱅뱅사거리(중)’부터 중앙차로에 합류한다. 성남에서 서울 명동으로 향하는 2개 노선은 혼잡이 심한 명동 일대와 남산 1호 터널을 우회하도록 회차 경로를 기존 남산 1호 터널에서 소월로로 조정한다. 따라서, 서울역 회차 이후 성남으로 향할 때 ‘명동 입구’ 정류장을 통과하지 않고 대신 길 건너편 ‘롯데백화점’ 정류장에 정차한다.

 

이번 광역버스 노선·정류장 조정으로 서울 도심 일대 차량 흐름이 개선되고 출·퇴근길이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남대문세무서(중)’ 정류장의 경우, 5월 16일부터 11개 노선을 인근 가로변에 ‘명동성당’ 정류장을 신설하여 옮긴 결과 혼잡 시간대 버스 운행량이 많이 감소하였다크게 감소하였다. 광역버스의 운행차로 분산으로 차량 흐름도교통 흐름도 개선되어 동일 구간의 운행 소요 시간이 퇴근 시간대 5분 내외 단축되었다.

 

헬로티 김근태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