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인공위성 스타트업 나라스페이스, ‘유망 기후테크’ 기업으로 공인

URL복사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 선정 유망 100대 기후테크 스타트업 올라

 

국내 인공위성 스타트업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이하 나라스페이스)가 한미일 등 14개국의 경제 협력체인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가 뽑은 유망한 100대 기후테크 스타트업에 선정됐다.

 

IPEF는 지난 5∼6일 싱가포르에서 청정경제 투자자 포럼을 열고 100대 기후테크 스타트업을 발표했다. 이 행사는 유망한 기술 기반 기후 스타트업을 발굴해 투자 유치 등을 지원함으로써 기후 변화 혁신 기술을 선도하는 기업을 육성하겠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무엇보다 이번 선정은 14개국 전역 100대 유망 기후테크 스타트업 가운데 우주 산업을 기반으로 하는 기업으로서는 나라스페이스가 유일하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나라스페이스 측은 인공위성 기술을 메탄가스 모니터링 등 기후 대응 분야에 접목해 우주 기술의 활용 범위를 넓히고 뉴스페이스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사업 모델을 제시한 점이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나라스페이스는 초소형 인공위성 개발과 운용, 위성 데이터 분석 전 과정을 수행하는 인공위성 스타트업으로 현재 온실가스 측정용 초소형 인공위성을 개발하는 나르샤(Narsha) 프로젝트 등을 진행 중이다. 지구 관측용 일반 초소형 인공위성은 지난해 11월 성공적으로 개발·발사해 운용 중이며, 이런 경험 등을 토대로 온실가스 측정에 특화된 위성도 개발해 오는 2026년 12월 발사한다는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군집 위성과 지상 센서, 모바일 관측 장비를 통합 운용하는 입체 관측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구축해 메탄가스 농도와 배출량을 정확하게 측정·계산하는 것이 목표다. 나라스페이스는 각국 정부와 글로벌 투자사, 다자개발은행 관계자들이 참석한 이번 포럼에서 이런 내용의 위성 기반 온실가스 입체 관측 시스템에 대해 발표했다.

 

박재필 나라스페이스 대표는 “인공위성을 군집으로 운용해 온실가스 배출 상태를 정확히 진단하면 기존 온실가스 모니터링 시스템에 보고되지 않는 배출원 등을 찾아내 배출량을 감축할 수 있다”며 “기업 입장에서도 누출 지점을 포착해 가스관 등 설비를 보수하면 에너지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이득이 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어 “우주 기술을 이용해 환경 보호와 경제적 부가가치 창출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다는 것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이번 100대 기업 선정의 의미가 크다”며 “국내외 투자자들의 관심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15년 설립된 나라스페이스는 1세대 스타트업으로 최근 200억 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 유치를 마쳤다. 누적 투자 유치액은 총 335억 원이며 연내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헬로티 김재황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