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딥엑스, 다산네트웍스와 온디바이스 AI 시장 공략 나선다

URL복사

 

딥엑스 반도체 기반으로 응용 서비스 개발해 고객 지원할 계획

 

딥엑스가 다산네트웍스와 온디바이스 AI 생태계를 구축할 합작법인(JV)을 설립했다. 

 

해당 합작법인은 딥엑스가 양산하는 반도체 칩을 활용한 응용 모듈이나 응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최종 고객사를 지원하는 비즈니스를 추진할 계획이다. 딥엑스는 지난 3일(금) 판교 딥엑스 본사에서 딥엑스 김녹원 대표이사, 다산네트웍스 남민우 회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DX 솔루션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시스템 반도체는 칩 개발 자체도 중요하지만 각 응용 분야나 고객사가 원하는 형태의 하드웨어 모듈이나 응용 소프트웨어를 통해 최종 고객사를 기술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러한 이유로 AI 반도체 개발사의 칩과 소프트웨어 기술을 활용해 최종 응용 분야에 맞는 모듈의 제조와 응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파트너사들의 생태계 구축이 중요하다.

 

다산네트웍스는 네트워크 및 전장 기술 기업으로, 글로벌 AP 및 SoC를 기반으로 자동차 및 네트워크 시스템 산업에서 필요로 하는 하드웨어 모듈과 응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시장에 공급해 AP 및 SoC 반도체 회사에 역 라이선스를 하는 등 해당 분야에서 장기간의 노하우와 기술력을 쌓았다. 딥엑스는 이와 같은 다산네트웍스의 업력으로 현재 개발된 AI 반도체 제품을 여러 응용 분야의 시장에 신속하게 공급하기 위해 이번 합작법인 DX 솔루션 설립을 체결하게 됐다. 

 

딥엑스는 올해 하반기 제품 양산을 앞두고 지난 4월 대원CTS와의 온디바이스 AI 솔루션 총판 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DX 솔루션뿐 아니라 중국과 대만, 미국 그리고 국내에 10개 이상의 벨류체인 파트너를 구축하며, 20여 개 이상의 잠재적 협력 파트너를 발굴하고 있다. 

 

김녹원 대표는 “온디바이스 AI 시장의 크기가 방대하지만, 각 응용 분야별로 시장의 요구가 다변화하고 있다. 시장을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공략하려면 해당 시장에 대한 업력을 축적하고 있는 파트너들과 협력하는 것이 필수다. 이번 DX 솔루션의 설립은 딥엑스 기술의 레퍼런스를 구축하기 위함이었다”며 “딥엑스가 AI 반도체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도록 고객에게 최고의 기술, 제품, 양질의 기술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온디바이스 AI 플랫폼 구축 파트너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