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레몬헬스케어, 의료마이데이터·AI 분석 서비스 본격 확대

URL복사

 

헬스케어 데이터 양방향 플랫폼 기업 레몬헬스케어가 11일부터 12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린 ‘2024년 대한병원정보협회 춘계학술세미나’에 참가해 병원 ICT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스마트병원 앱의 최신 기술을 선보였다.

 

이번 세미나에서 레몬헬스케어는 의료마이데이터, AI 분석 기술을 포함한 다양한 주제를 발표하며 국내 스마트병원 앱의 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레몬헬스케어는 홍보 부스에서 ‘레몬케어’와 ‘레몬케어플러스’, ‘청구의신’ 등 주요 서비스를 전시하며 참가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레몬케어’는 환자와 병원, 약국, 금융기관 등을 연동하여 원스톱 의료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환자용 모바일 앱으로, 국내 주요 상급병원 및 종합병원 130여 개와 제휴되어 있다. 이 앱을 통해 환자는 진료예약, 진료비 알림톡, 간편결제 등 다양한 서비스를 한 곳에서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의료진용 모바일 앱인 ‘레몬케어플러스’는 병원의 EMR 시스템과 연동되어 환자 정보 확인, 처방 및 협진 이력 조회, 회진 메모 등 필수 의료 업무를 지원한다. 현재 이 서비스는 연세세브란스병원, 한양대병원 등 국내 30여 개 상급병원 및 종합병원에서 사용되고 있다.

 

‘청구의신’ 앱은 서류 없이 실손보험을 청구할 수 있는 서비스로, 지난해 480만 건의 청구를 기록하며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최근에는 AI를 활용해 숨은 보상금 수령 가능성을 알려주는 서비스를 추가하여 사용자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레몬헬스케어 관계자는 “현재 의료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의료마이데이터와 의료 AI 기술을 적극적으로 개발하고 적용함으로써 스마트병원의 미래를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헬로티 임근난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