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대만 뒤흔든 7.4 강진' TSMC 등 반도체 공급망 차질 우려

URL복사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TSMC, 지진 직후 일부 반도체 제조시설 가동 중단하고 직원 대피시켜

 

25년 만에 최대인 규모 7.4의 강진이 3일(현지시간) 대만을 강타하자 TSMC 등 주요 반도체 기업들이 일부 생산시설의 가동을 중단하고 직원들을 긴급 대피시켰다. 

 

시장에서는 이 소식이 전해지자 반도체 공장이 미세한 진동에서도 가동이 전면 중단될 수 있을 정도로 지진에 취약한 점 등을 감안해 자칫 생산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을 것으로 우려했다. 시장은 특히 미국 등 세계 각국이 보조금을 지급하면서 생산 확대를 적극 모색하는 가운데 전 세계 스마트폰과 인공지능(AI) 관련 첨단 기기에 들어가는 최고 사양의 반도체 80∼90%를 공급하는 대만에서 발생한 이번 강진이 향후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에 미칠 파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TSMC는 이날 지진 직후 성명을 통해 일부 반도체 제조시설의 가동을 중단하고 직원들을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TSMC는 "회사의 안전 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다"며 "직원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일부 팹에서 회사가 마련한 절차에 따라 직원을 대피시켰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이번 지진의 영향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TSMC는 이후 "현재 모든 직원은 안전하다"며 "대피했던 직원들이 복귀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 회사는 애플과 엔비디아, 퀄컴 등에 반도체 칩을 공급하고 있어 이번 강진이 세계 반도체 공급망에 미칠 영향 등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와 함께 대만 2위의 파운드리업체인 유나이티드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UMC)는 신주과학단지와 타이난(臺南)에 있는 일부 공장의 가동을 멈췄으며, 직원들도 대피시켰다.

 

TSMC와 UMC, 세계 최대 반도체 후공정업체인 ASE 테크놀로지 홀딩 등 대만 반도체 기업의 생산시설들이 지진에 매우 취약해 공장 대부분이 진앙의 반대편 해안에 있는데도 생산 차질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와 함께 대만 포모사 석유화학은 지진 이후 예방적 조치의 하나로 마일랴오 정유공장의 항구 운영을 중단했다고 말레이시아 매체인 더 스타가 보도했다. 이 매체는 항구가 이날 오후 3시 운영을 재개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만 증권거래소도 성명을 내고 지진 발생 후 컴퓨터와 네트워크 시스템을 점검한 결과 모두 정상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애플의 최대협력업체인 폭스콘도 이번 강진의 피해를 보지 않았다고 밝혔다. 

 

TSMC와 UMC의 주가는 장 초반 각각 1.5%와 1% 정도 하락했으며, 폭스콘은 2% 이상 내렸다. 평판 디스플레이 제조업체인 AU 옵트로닉스의 주가는 2.2% 넘게 하락했다. 일본 반도체 장비업체로 대만에 4개의 생산시설을 두고 있는 도쿄 일렉트론은 강진으로 일부 시설이 손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대만은 그동안 두 개의 지각판이 하나로 합쳐지는 지점에 인접해 있어 지진이 발생하기 쉬운 곳이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게다가 이러한 자연적인 취약성 뿐 아니라 최근 들어 중국의 대만 침공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군사적 위협에도 노출돼 있어 대만이 세계 첨단 반도체 생산의 중심이 되는 것에 대한 위험성이 오랫동안 제기돼 왔다. 

 

이에 미국 행정부는 대만 기업의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자국 생산기업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등 자국 생산을 장려하며, TSMC 등 대만 기업들도 지역 다변화를 추진해 왔다. TSMC의 전체 반도체 생산량 중 90%가 대만에서 생산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현재 미국과 일본에서 진행 중인 TSMC 생산시설 확장 프로젝트는 본격적으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으며, 마이크론 테크놀로지 등 미국 기업들도 여전히 대만에서 주요 사업을 유지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