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CJ대한통운, 택배상품 간선운송에 자율주행 시범 도입

URL복사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CJ대한통운은 자율주행 스타트업 마스오토와 손잡고 택배 상품 간선 운송에서 자율주행 시범사업을 한다고 14일 밝혔다.

 

택배 상품을 실은 자율주행 11t 대형트럭이 CJ대한통운 인천장치장센터에서 옥천허브터미널까지 218㎞ 간선노선을 주 6회 운행한다. 시범 사업 기간은 이달 말부터 약 1년이다.

 

일반적으로 11t 이상 대형트럭은 차체가 크고 무거운 데다 화물 적재량까지 많아 자율주행 난도가 높다. 다만, 간선 차량의 경우 매일 같은 노선을 반복해 운행하고 대부분의 노선이 고속도로여서 자율주행 기술 적용에 유리한 측면도 있다.

 

인천-옥천 간선노선은 제2경인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를 차례로 통과한다. 고속도로 비중이 운행 거리의 약 93%를 차지한다. 이번 시범사업에서는 도심 구간은 수동으로 운행하다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으로 전환한다. 운전자는 비상 상황에 대비해 차량에 탑승하고, 필요시 수동 주행으로 바꿀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수년간 연구개발을 거쳐 단계별 자율주행 성능 검증을 마쳤다. 2022년 단원 서브터미널에서 곤지암 허브터미널까지 약 60㎞ 구간을 4회 운행했고 지난해에는 군포 서브터미널에서 대전 허브터미널까지 약 258㎞ 구간을 실제 화물을 실은 채 6회 운행했다. 이를 통해 주야간, 우천, 터널 등 다양한 운행 조건과 비상 상황을 시험했다.

 

CJ대한통운은 자율주행을 통해 화물차 운전자 업무강도는 낮추고 안전성은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CJ대한통운은 이번 시범사업을 기반으로 자율주행 시스템을 한층 고도화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 적용 노선과 투입 차량을 단계별로 확대해나간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항만 내 무인셔틀, 터미널 도크 무인 접안 등 자율주행 기반의 물류자동화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김경훈 CJ대한통운 TES물류기술연구소장은 "지속적인 혁신과 연구개발을 통해 다양한 물류 현장에 자동화 기술을 확산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