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 전고체 배터리 소재 생산설비 착공

URL복사
[선착순 무료] 자동차와 전자산업을 위한 AI 자율제조혁신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4/24, 코엑스1층 전시장B홀 세미나장)

 

이차전지 음극재 소재 동박 생산업체인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가 차세대 전고체 배터리 핵심 소재인 고체전해질을 신성장 동력으로 삼고 생산설비 구축에 나섰다.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5일 전북 익산2공장에서 황화물계 고체전해질 생산을 위한 파일럿 설비 착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설비투자 규모는 150억 원이다. 오는 6월 말까지 연산 최대 70t 규모의 파일럿 설비를 갖추고, 연말까지 시험 가동과 안정화 단계를 거쳐 본격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국내외 전고체 전지 관련 기업에 샘플을 공급하고, 2025년 공급계약에 이어 2026년 양산을 목표로 연산 1200t까지 생산 규모를 확장할 계획이다.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전고체 배터리 전해질 중 물성이 우수한 황화물계 고체전해질을 생산할 예정이다. 저비용 건식 합성공법과 특수 습식 합성공법을 적용해 고이온전도 나노급 제품 개발을 완료했다.

 

황화물계 고체전해질은 수분에 민감해 이슬점이 영하 50도 이하인 드라이룸에서 제조·취급해야 하지만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기존 리튬이온배터리 공정의 이슬점(-35∼45도)에서도 제조·취급할 수 있는 황화물 고체전해질을 추가로 개발하고 있다.

 

김연섭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 대표이사는 "많은 배터리 기업과 소재사들이 고체전해질 연구개발 및 사업화를 추진하며 업계 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면서 "선제적 투자를 통해 차별화된 품질과 원가 경쟁력을 바탕으로 주요 고객사를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