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씽크포비엘, 베트남 방송사 VTC에 AI 신뢰성 위한 컨설팅 추진

URL복사
[대박경품](무료) MS, 지멘스, 미쓰비지전기오토메이션 등 전문가 20여명과 함께 2024년도 스마트제조를 대전망해 봅니다. 온라인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2.20~22)

 

VTC 조직역량과 연구개발 프로세스, 결과물에 대한 수준 진단 컨설팅 진행

 

씽크포비엘과 법무법인 원이 14일(목)과 15일(금) 양일 동안 베트남 하노이 현지 공영방송사 ‘VTC’에서 AI 신뢰성 확보를 위한 프로세스 수준 진단 컨설팅을 수행했다. 

 

VTC(Vietnam Television Corporation)는 베트남 정보통신부 산하 방송사로, 현재 다수의 TV와 라디오 채널, 멀티미디어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이틀 동안 씽크포비엘과 법무법인 원은 VTC 본사 연구개발(R&D)센터를 상대로 조직역량과 연구개발 프로세스, 결과물에 대한 각각의 수준을 진단하는 컨설팅에 나섰다.

 

VTC는 현재 AI 기술을 활용해 전국 지자체 등을 대상으로 각종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제적으로 관심이 커진 ‘신뢰할 수 있는 AI’에 대응하도록 연구개발센터 역할을 확대‧개편한 상황이다. 

 

컨설팅을 위해 준비된 진단 모델(TAMMI, Trustworthy AI Maturity Model Integration)은 기획‧수행‧운영 영역별로 무엇을 고려하고 준비해야 하는지를 다양한 관점에서 점검한다. 특히 기술 분야에 국한하지 않고 법과 윤리 측면에서 고려할 것을 챙김으로써, 기업이 AI 기술 신뢰성을 확보하는 데 도움을 준다. 씽크포비엘과 법무법인 원은 국제 표준과 산업 표준, 선진 기관 사례 등을 참고해 진단 항목을 독자적으로 마련했고, 베트남 현지 적용에 앞서 국내 기업 대상 시범 컨설팅을 수행해 완성도를 높였다.

 

TAMMI는 현재 국내외에서 추진되는 유사 진단 모델과 비교했을 때 차원이 다른 것으로, 범위‧깊이‧수준‧성격‧형식 등에서 차이가 있다. 우선 최근 중시되는 법과 윤리 요소가 구체적으로 반영됐다. 이를 토대로 조직역량(7개)과 연구개발 프로세스(20개) 영역 등에서 차원 다른 진단 모델을 마련됐고, AI 기술 개발 과정에 중요한 형상 관리 등이 담겼다. 

 

씽크포비엘은 지난 15년간 SW 신뢰성과 안전 관련 진단 모델을 만들어 국내 400여 기업과 동남아 지역 수십여 기업에 적용해 관련 경험과 전문성을 키웠다. 이번 AI 신뢰성 진단 모델 또한 그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개발해 체계성과 전문성을 높였다. 

 

법무법인 원은 법조계에서 발 빠르게 AI 기술에 대응하고 있다. 로펌 내 인공지능대응팀을 만들고, AI 윤리 문제, 데이터 수집‧가공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법률문제, 개인정보보호와 관련된 법률문제, 규제 샌드박스에 관한 법률 자문 등을 진행 중이다. 

 

양측이 협력에 나선 것은 신뢰할 수 있는 AI 영역에서 기술 못지않게 법과 윤리적 측면을 반드시 고려해야 하고, 이를 한 기업 또는 기관이 독자적으로 수행하기 힘든 상황에서 해당 분야 경험과 인프라를 축적한 기술기업과 로펌이 협력하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VTC 측의 컨설팅 만족도는 높게 나타났다. AI 기술로 급변하는 디지털 전환(DX)기에 조직과 개발 프로세스의 AI 신뢰성 관련 수준을 가늠한 건 물론, 어떤 방향으로 역량을 기울여야 하는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는 반응이 현지에서 나왔다. VTC 측은 향후 기술교류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추 띠엔 닷(Chu Tien Dat) VTC 평의회 의장 직무대행은 “VTC도 AI 신뢰성 분야에 많은 관심을 두고 있고, 베트남 정부 내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려고 전담 인력을 배치해 신뢰할 수 있는 AI 분야를 선도할 계획”이라며 “때마침 한국의 선도적인 연구 결과와 지식을 공유했는데, 특히 법적인 영역에서 무엇을 준비해야 하고 개발 프로세스 단계별로 무엇을 갖춰야 하는지 등을 이해할 수 있어 의미가 컸다”고 말했다. 

 

씽크포비엘과 법무법인 원 양측은 이번 베트남 현지 컨설팅을 통해 공동 협력사업 성공 가능성을 타진했고, 그간 고려되지 않았던 법과 윤리, 기술 관점에서 접근했다는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 아울러 해외 컨설팅을 공동 수행함으로써 글로벌 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한 점도 높게 평가했다. 양측은 이번 기회를 계기로 향후 협력사업을 더욱 구체화하는 건 물론, 협력 파트너 확대에도 힘을 쓴다는 계획이다.

 

법무법인 원 이유정 변호사(인공지능대응팀장)는 “AI 서비스는 국가마다 적용 법체계가 다르고, 해석 과정에서 문화 사회적 정서가 충분히 반영됐는지가 중요하게 고려돼야 한다”며 “이번에 법무법인 원과 씽크포비엘이 공동 개발한 AI 신뢰성 진단 모델을 컨설팅에 실제 적용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박지환 씽크포비엘 대표는 “의료 현장에서 ‘나는 건강한가’라는 질문에 대한 객관적인 답을 찾는 것처럼, 기업도 AI 신뢰성에 대해 자신의 현재 위치와 상태를 정확히 파악해야 하지만 필요한 정보‧지식‧기준이 부족해 쉬운 일이 아닌 상황”이라며 “이로 인해 국내외에서 기업의 압박감이 커지는데, 기업이 많은 혜택을 받도록 이번에 공동 개발한 TAMMI를 다양한 국가와 공유해 활용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