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에코프로, 유럽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 진출

URL복사

 

SK에코플랜트와 헝가리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 설립…2025년 완공 목표


에코프로가 SK에코플랜트, 전기·전자폐기물 전문기업 테스와 함께 헝가리에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 설립을 추진하며 유럽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에코프로는 SK에코플랜트, 테스와 함께 지난 16일 서울 종로구 SK에코플랜트 수송동 본사에서 '헝가리 배터리 재활용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3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의 협력 지역을 유럽 배터리 제조 산업의 허브인 헝가리로 확정하고, 2025년 준공을 목표로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 설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은 재활용을 위한 피드스톡(Feedstock) 물량의 안정적인 확보에 성패가 달려있다.


헝가리는 지난해 기준 중국, 폴란드, 미국에 이어 세계 4위의 배터리 생산국으로, 국내외 배터리 관련 기업과 전기차 업체의 투자가 이어지며 유럽 내 전기차·배터리 산업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


2030년 헝가리의 배터리 생산량은 2022년 대비 7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독일 프리미엄 자동차 제조업체 3사(메르세데스-벤츠·BMW·아우디) 모두 헝가리에 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중국 배터리 업체 3개사(CATL·이브파워·선우다)도 헝가리 진출을 발표했다. 국내에서는 삼성SDI와 SK온 등이 진출했다.


3사는 헝가리에서 폐배터리와 스크랩(배터리 제조공정에서 발생하는 불량품) 등 재활용을 위한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에코프로의 폐배터리 재활용 소재 기술력과 SK에코플랜트, 테스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헝가리 등 유럽 지역에 거점을 둔 국내외 전기차와 배터리 제조사를 상대로 물량 확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폐배터리에서 회수한 리튬, 코발트, 니켈 등 희소금속을 배터리 제조에 다시 투입하는 완결적 순환체계를 헝가리 현지에 구축해 자원순환경제 실현에도 나선다.


에코프로는 리튬 회수율이 높은 습식공정을 중심으로 한 기술력으로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에코프로가 2024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짓고 있는 헝가리 데브레첸 양극재 공장과도 시너지가 기대된다.


에코프로 해외 첫 생산기지인 헝가리 양극재 공장은 연간 10만8천t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출 예정이다.


캐나다 등 북미 진출도 추진하고 있어 북미 거점을 확보한 SK에코플랜트, 테스와의 추가적인 사업 협력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SK에코플랜트와 자회사인 테스는 전 세계 23개국 50곳에 이르는 글로벌 거점 확보를 통해 폐배터리 수거를 비롯한 물류 전초기지를 마련했다. 유럽 최대 규모 항구 중 하나인 네덜란드 로테르담, 중국 배터리 산업 요충지로 꼽히는 옌청에 구축 중인 폐배터리 재활용 공장도 준공을 앞두고 있다.


전 세계 주요 국가의 폐배터리를 수집할 수 있는 권한을 확보한 것도 큰 장점이다. 바젤 협약에 따라 전 세계에서 모은 폐배터리를 타국의 재활용 시설로 보내기 위해 허가가 필요한데, 테스는 이미 30여개국에서 바젤 허가를 획득했다.


송호준 에코프로 대표는 "에코프로의 경쟁력 있는 리사이클 소재 기술력과 SK에코플랜트와 테스의 재활용 사업의 기술력, 글로벌 네트워크가 결합돼 시너지를 내면서 글로벌 배터리 리사이클 산업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글로벌 전기차 및 배터리 제조사의 생산 거점이 집결된 헝가리는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의 전략적 요충지"라며 "에코프로, 자회사 테스와 협력을 통해 헝가리를 필두로 유럽 지역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 선점을 가속화하고,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