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배너

[인터뷰] 통합 관리 플랫폼으로 ‘데이터 자산화’ 실현하는 넷앱

URL복사

넷앱코리아 김백수 지사장 인터뷰

 

클라우드는 디지털 전환을 대표하는 기술로 손꼽힌다. 주목받던 클라우드 산업은 코로나19 이후 폭발적인 성장세를 경험했다. 오늘날 기업은 업무 형태, 기업 문화 등을 고려해 클라우드 전환을 시도하는 추세다. 반면 클라우드는 효율적인 업무 환경을 구축하는데 기여했으나, 그에 따른 운영 비용과 관리의 복잡성을 가져왔다. 이에 넷앱은 데이터 통합 관리에 대한 이해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클라우드를 넘어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운영에 대한 효율적인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다. 



확장만큼 중요한 것은 ‘데이터 관리’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는 현대 비즈니스와 기술 환경에서 빠르게 성장하는 컴퓨팅 모델 중 하나다. 간단히 말해 하나 이상의 퍼블릭 클라우드와 사설 클라우드를 유연하게 조합해 데이터와 워크로드를 효과적으로 관리하는 방식이다. 이를 기반으로 기업은 비즈니스 요구사항에 따라 적합한 클라우드 환경을 선택하고 유연한 업무 환경을 구축한다.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는 제조, 금융, 헬스케어, 게임, 일반 소비재 등 다양한 산업으로 확산하고 있다.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의 대표적인 장점은 유연성과 비용 효율성이다. 유연성 측면에서는 다양한 비즈니스 환경에 대응하고 원활한 데이터 이동을 충족하며, 비용 측면에서는 증가하는 데이터와 복잡해지는 워크로드를 감당하기 위해 클라우드 환경의 적절한 배합을 고려하는 것이다.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증가와 함께 대두되는 과제는 통합 데이터 관리다. 넷앱은 설립 이래 데이터 관리에 초점을 맞추고 기술 노하우를 쌓아온 기업이다. 넷앱은 온프레미스, 클라우드 등의 환경에서 애플리케이션을 최적으로 실행하는 시스템, 소프트웨어 및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무엇보다 하나로 통합된 지능형 데이터 인프라 구축으로 효율적인 데이터 활용이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넷앱코리아 김백수 지사장은 “넷앱은 다양한 환경에서 구동하는 솔루션을 기반으로 기업이 자체 데이터 패브릭을 구축하고, 원하는 대상에게 올바른 데이터와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을 안전하게 제공하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데이터 스토리지를 제공하면서 성장해온 넷앱은 데이터를 관리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면서 도약을 맞았다. 이후 클라우드 산업이 성장함에 따라, 넷앱은 기업이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원활히 제공하도록 하는 데이터 관리 환경을 지원한다. 이에 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구글 클라우드 등 하이퍼 스케일러와의 협업 구조를 통해 비즈니스를 확장하고 있다.

 

넷앱은 지난 상반기 동안 고객이 요구하는 다양한 형태의 데이터 매니지먼트 및 스토리지 서비스를 수행했다. 김백수 지사장은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은 계속해서 성장 중이다. 흥미로운 점은 온프레미스 역시 지속해서 확장하고 있다는 점이다. 최근 기업은 증가하는 비용과 복잡성, 보안, 전력량 등을 이유로 데이터 운영에 대한 합리적 방안을 찾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관리 편의성과 운영 비용 최적화 이루다

 

김백수 지사장은 효율적인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에 대해 “핵심은 다양한 워크로드 환경에서 데이터가 손쉽게 이동하는 것”이라고 정의했다. 이어 그는 “데이터 마이그레이션은 생각보다 어려운 작업이다. 온프레미스와 퍼블릭 클라우드의 OS가 다르고, 심지어 한 회사의 스토리지 라인업 내에서도 OS가 다르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김백수 지사장은 “넷앱은 데이터 매니지먼트 관점에서 데이터 이동을 자유롭게 하고, 다양한 환경에서 데이터가 제대로 작동하는데 초점을 맞춘다. 그리고 이 작업들이 자동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그리고 이것을 가능하게 하는 건 소프트웨어다”고 덧붙였다. 넷앱은 기업에 선택권을 부여해 데이터를 관리하는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데이터 자산화를 실현한다. 

 

넷앱의 ‘BlueXP’는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환경에서 효율적으로 데이터를 운영하는 서비스다. BlueXP는 AIOps가 제공하는 환경과 유연한 소비 옵션을 통해 데이터, 인프라 및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구현하고, AI·ML 기반 자동화 및 모니터링, 통합 스토리지 관리, 데이터 보호 및 보안 제어 등을 최적화하는 데이터 서비스 기능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전력량 발생에 따른 탄소배출량을 파악해 ESG 측면에서도 기여한다. BlueXP는 데이터 관리 소프트웨어인 ‘넷앱 온탭’을 관리하는 데 적합한 서비스다. 최근 온탭은 새로운 변조 방지 스냅샷 기능과 통합 AIOps 기반 안티 랜섬웨어 보호 기능을 비롯해 20가지 이상의 주요 혁신 기술을 포함한 바 있다.  

 

지난 2월 발표된 ‘넷앱 어드밴스’ 역시 고객에 넷앱만의 이점으로 내세울 수 있는 서비스다. 고객의 비용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개발된 넷앱 어드밴스는 하드웨어의 원활한 업그레이드를 통해 스토리지 라이프 사이클을 발전시킨다. 이와 동시에 스토리지 소유와 관리를 간소화해 업그레이드 주기를 제거하는데 초점을 맞춘다.

 

김백수 지사장은 “넷앱은 스토리지 라이프사이클 프로그램에 ‘넷앱 클라우드 어드밴티지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이는 기업이 컨트롤러를 완전한 크레딧과 교환하고 변화하는 비즈니스 환경에 맞춰 클라우드로 쉽게 스케일 아웃하도록 지원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SAN 워크로드에 대한 넷앱의 4:1 스토리지 효율성 개런티에서 워크로드 효율성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경우, 넷앱은 해당 고객의 문제를 무료 서비스로 진행하며, 이는 모든 AFF 올 플래시 시스템에서 적용된다고 밝혔다. 

 

김백수 지사장은 자사의 경쟁력에 대해 “넷앱은 고객 관점에서 비용 효율화가 무엇인지 고민해왔다. 이를 위해 데이터 오토 티어링, QLC 도입, ESG 관련 서비스 등 기술 도입을 추진함으로써 운영 비용을 최적화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우리는 협력사와 함께 건강한 비즈니스를 추진하며 지속적인 동반성장을 이루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업에서는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도입 초기 단계다. 업계에서는 향후 2, 3년간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도입에 집중할 것으로 보이며, 이 과정에서 고객이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에 따라 기술 개발이 이뤄질 것이다”고 전망했다.

 

끝으로, 김백수 지사장은 하반기 계획에 대해 “단기적으로는 QLC를 기반으로 하는 올 플래시 스토리지 마케팅에 집중할 예정이다. 나아가 대규모 데이터 센터와 연결된 다양한 솔루션이 운영되는 환경을 최적화하는 사업을 추진할 것이다”고 말했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