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KISA, ‘반려동물 개체식별기술’ ITU-T 국제표준으로 사전 채택

URL복사
[무료 웨비나] 미래의 자동차 조명을 재조명하다: Analog Devices의 혁신적인 솔루션 (5/29)

 

동물의 코지문 등 신체적 특징 활용해 반려동물 개체 식별 가능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지난 8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UN산하 ITU-T SG17 국제표준화 회의에서 텔레바이오 인식기술을 이용한 반려동물 개체식별 기술에 대한 ITU-T 국제표준(X.1097)이 사전 채택됐다고 밝혔다.

 

KISA 김재성 박사와 펫기업인 파이리코는 지난 2020년 4월부터 약 3년 6개월에 걸쳐 ‘텔레바이오 인식기술을 이용한 반려동물 개체식별 인증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해당 인증서비스는 반려견·반려묘 등 반려동물의 비문(코지문)·안면 등 신체적 특징을 이용하여 언제 어디서든지 반려동물의 개체를 식별할 수 있는 보안인증 기술이다.

 

사전 채택된 국제표준(X.1097)의 주요 내용으로 △반려동물의 비문·안면 등 생체정보 획득 장치 및 개체식별 인증플랫폼 기능 요구사항, △반려동물 비문·안면인식 알고리즘 성능 시험방법, △DB 구축 지침 등이 정의되어 있다.

 

해당 국제표준 개발을 주도한 KISA 김재성 박사는 “해당 국제표준이 추후 최종 채택으로 이어져 반려견 신체 내부에 생체이식칩을 삽입하는 기존의 동물 등록방식을 개선하고, 저조한 동물 등록률도 높일 수 있는 획기적인 새로운 개체식별 보안인증 기술로써 널리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헬로티 임근난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