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배너

대마가 질병 치료에? 의료용 대마 인식 ‘대체로 긍정’

URL복사
[무료 웨비나] 미래의 자동차 조명을 재조명하다: Analog Devices의 혁신적인 솔루션 (5/29)

 

메타올, 2060세대 200명 대상 의료용 대마 인식조사 실시

질병 치료에 의료용 대마 사용 부문, 69% 긍정

 

의료용 대마(Hemp)에 함유된 칸나비디올(이하 CBD) 성분은 소아뇌전증·파킨슨병·알츠하이머 등 희귀질환 환자 치료에 유효하다고 알려져 있다. 현재 미국·캐나다·영국·호주·일본 등 전 세계 50여개 국이 의료용 대마를 합법화해 활용 중이다.

 

해당 배경에서 메타올이 우리나라 의료용 대마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조사 응답자 69%는 치료를 위한 의료용 대마 사용에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낸 것으로 조사됐다.

 

메타올은 설문조사기관 엔트러스트 서베이(Entrust Survey)에 의뢰해 우리나라 2060 성인남녀 200명을 대상으로 의료용 대마 인식조사에 나섰다. 질문 항목은 ‘의료용 대마 인지’와 ‘치료 목적의 의료용 대마 사용’ 등 두 가지다.

 

의료용 대마를 알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응답가 38.5%가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알지 못한다’ 26%, ‘보통이다’ 21%, ‘전혀 알지 못한다’ 14.5%가 뒤를 이었다.

 

 

‘질병 치료를 위한 의료용 대마 사용’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 58.5%는 ‘대체로 긍정적’이라고 답변했다. 이어 ‘보통’·‘매우 긍정’·‘대체로 부정’·'매우 부정‘ 순으로 각각 24%, 10.5%, 6.5%, 0.5%의 답변율을 기록했다. 메타올은 해당 결과에 대해 의료용 대마에 대한 인식이 전반적으로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양재문 메타올 대표는 “최근 CBD 활용 사례가 늘어나면서 의료용 대마는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적 대마 합법화 움직임에 발맞춰 국내에도 의료용 대마 규제 완화가 본격화되고 있어, 향후 관련 산업 성장 가능성은 매우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헬로티 최재규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