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생성형 AI, 비즈니스에 어떻게 활용할까’ AI Tech 2023 개최

URL복사
[#강추 웨비나] 차세대 배터리 관리 시스템 "ADI의 6세대 BMS 솔루션으로 산업 및 자동차 분야에 새로운 기준 제시" (7/17)

 

생성형 AI를 업무와 비즈니스에 활용하는 법을 배울 수 있는 세미나가 열린다.

 

최신 AI 기술 트렌드 및 비즈니스 융합 인사이트를 제시하는 ‘AI 융합 비즈니스 개발 컨퍼런스 2023(AI Tech 2023)’이 오는 5월 10일(수) 코엑스 3층 E홀(E1-E4, E6)에서 열린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은 AI Tech 2023은 5월 10일부터 개최되는 국제인공지능대전(AI EXPO)의 대표 부대행사다. 기존에는 각 산업 AI 관련 관계자 및 개발자, 연구원, 대학생 등으로 구성된 참관객과 함께 AI 기반 비즈니스 개발 방법, AI가 적용된 비즈니스 사례 등을 통해 유의미한 인사이트를 공유해왔다.

 

이번 AI Tech 2023의 주제는 ‘AI + X = 2F’다. AI와 비즈니스의 융합을 통해 생산성을 확보함으로써 ‘미래(Future)’와 ‘경쟁력(Force)’이라는 해답을 얻게 됨을 의미하는 문구다. 올해는 특히 AI 도입을 고려하는 기업에 수행해야 할 과제를 제시하고 그에 따른 인사이트를 전달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챗GPT의 등장과 함께 AI, 그리고 AI를 활용한 비즈니스는 새 국면을 맞았다. 인간의 소통 방식을 그대로 따르는 생성형 AI는 자료 검색 및 수집, 문서 및 보고서 작성의 효율성을 극한으로 끌어올리며 기존의 업무 프로세스를 혁신적으로 바꿔가고 있다.

 

이에 따라 어떻게 생성형 AI를 업무에 활용할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으로 늘어났다. 또한 크고 작은 기업들은 AI를 자사 제품과 서비스에 적용해 한층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데 열을 올리고 있다.

 

컨퍼런스 트랙 2에서는 최근 떠오르고 있는 생성형 AI를 포함한 인공지능 기술을 어떻게 개인의 업무에 활용하고 회사의 제품과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할 것인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파고든다.

 

먼저 ‘생성형 언어지능 트렌드 및 ChatGPT 등의 초거대 AI 활용 전략’이라는 주제로 포티투마루 김동환 대표가 발표를 진행한다. 코어에이아이의 전상호 상무는 ‘생성형 AI, 적절한 모델 선택이 중요하다’는 주제로 발표에 나선다.

 

라이드플럭스의 정하욱 부대표는 ‘향상된 모빌리티 서비스 및 운영을 위한 AI’를 주제로, 파이온코퍼레이션의 전찬석 대표는 ‘생성형 AI, 고객가치 제공하는 어플리케이션 시대로!’를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마지막 순서로 파운트의 최봉근 박사가 발표자로 나서 ‘금융 AI : 데이터 중심 통찰력이 핵심이다’라는 제목으로 인사이트를 나눈다.

 

한편, AI Tech 2023은 스마트미디어그룹 ㈜첨단과 산업포털 헬로티, 서울메쎄 인터내셔널이 주최하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공지능협회, 인공지능신문이 후원한다. 컨퍼런스 참가는 마케팅 플랫폼 두비즈 홈페이지에 접속해 등록할 수 있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