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농심, 해외사업 확대...미국에 제3공장 설립 검토

URL복사
[#강추 웨비나] 제조 산업을 위한 클라우드 활용 웨비나 시리즈 Autodesk 올인원 제조솔루션 Fusion 활용하기 - 1편: Fusion 소개 및 모델링 활용하기 (7/10)

 

이병학 단독대표 체제로 전환


농심이 미국에 제3공장 설립을 추진한다.


신동원 농심 회장은 24일 동작구 본사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3공장 설립 계획에 대해 "판매 추세를 보고 연말이나 내년 초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 회장은 "지역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나 (설립)하게 된다면 미국 동부로 예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농심은 2005년 미국 제1공장을 설립했고 지난해 제2공장 가동을 시작했다.


한국 라면이 현지에서 인기를 끌며 제1공장 생산량이 포화 상태에 달해 한국에서 물량을 수출하는 상황에 이르자 2021년 제2공장 설립을 결정했다.


신 회장은 신사업에 대한 질의에는 "대체육, 건강기능식품, 스마트팜 등을 생각하고 있다"면서도 "중요한 것은 라면과 스낵이기 때문에 가장 많이 신경 쓰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라면값 인상 계획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없다"고 말했다.


농심은 이날 주총에서 황청용 부사장을 이사로 선임했다. 또 박준 부회장이 공동 대표이사직을 사임하며 이병학 단독대표 체제로 전환됐다.


농심의 지난해 매출은 3조1,291억원으로 전년보다 17.5% 증가했다.


이는 역대 최대치로 1965년 창립 이후 57년 만에 매출 3조원을 넘겼다. 영업이익은 5.7% 증가한 1,122억원이다.


이 대표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올해는 주력사업과 해외사업 확대, 사업영역 다각화 노력을 통해 매출과 이익 모두 만족할 만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업 다각화에 대해서는 "우리의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M&A(인수·합병)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