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워크데이, 폴 헤너건 아태 및 일본(APJ) 지역 신임 사장 임명

URL복사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워크데이는 폴 헤너건(Paul Henaghan)을 아시아태평양 및 일본(APJ) 지역 사장으로 임명한다고 밝혔다.

 

워크데이는 아시아 핵심 시장에서 성장을 가속화하며 폴 헤너건 사장은 싱가포르에 근무하면서 APJ 지역의 세일즈를 리드하게 된다. 워크데이 애플리케이션은 현재 포춘 500대 기업 중 50% 이상이 사용한다. 

 

폴 헤너건 워크데이 APJ 사장은 “지난 3년간 훌륭한 직원 및 파트너들과 일하면서 고객이 오늘날의 역동적 비즈니스 환경에 적응하고 조직적 민첩성을 강화하도록 지원해왔다”며 “워크데이가 모멘텀을 확보하고 성장을 가속화하는 아시아 지역을 리드하게 돼 기대가 크다. 디지털 경제가 급성장하면서 고객은 AI 및 ML 혁신이 가져올 미래의 업무환경을 함께 만들어갈 파트너를 찾고 있다”고 소회를 밝혔다. 

 

폴 헤너건 사장은 기업 IT 부문에서 20년 이상 경험을 축적했으며 비즈니스 개발, 영업, 파트너 및 기술 부문을 아우르는 풍부한 지식과 전문성을 확보하고 있다. 2020년 워크데이에 입사하면서 APJ 영업을 총괄했고 가장 최근에는 워크데이 인터내셔널 부문 영업 부사장을 역임했다. 

 

데이비드 웹스터(David Webster) 전임 워크데이 APJ 사장은 중책을 내려놓고 4월까지 자문을 맡은 후 워크데이에서 은퇴하기로 결정했다. 데이비드 전 사장은 2019년 7월 APJ 사장으로 워크데이에 입사했으며 재임 중 APJ 고객수를 두 배 이상 확장시키면서 큰 성장을 이끌었다. 

 

패트릭 블레어 워크데이 글로벌 영업 총괄 사장은 “데이비드 웹스터 전 사장이 APJ에서 구축한 워크데이의 훌륭한 기반 위에 폴 헤너건 신임 사장의 비즈니스에 대한 깊은 이해와 다양한 시장에 걸친 영업 전략 및 비즈니스 개발 성과를 더한다면 막대한 잠재력이 있는 아시아 시장에서 우리의 영향력을 확대하고 고객 기반을 증대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폴은 협력하는 리더로서 워크데이의 소속감, 다양성, 포용력을 추구하며 직원과 고객을 우선하는 가치로 열정적으로 리드할 것이다”고 말했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