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SK에너지, 전기차 충전 서비스 등 친환경 플랫폼 사업 확대 예고

URL복사

 

주유소 연료전지 분산발전, 전기차 충전 서비스 등 친환경 플랫폼 사업 확대 예고

 

오종훈 SK에너지 P&M CIC 대표가 “SK에너지 P&M CIC가 친환경 플랫폼 사업자로 나아가기 위해 올해 어려운 대내외 환경을 지혜롭게 극복해 나갈 것”이라며 “석유마케팅과 S&P(Solution & Platform) 사업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오 대표는 “SK에너지 P&M CIC는 출범 후 2년간 녹록지 않은 경영환경에도 계획보다 더 큰 성과를 빠르게 만들어 왔다”며 SK에너지 P&M CIC가 강점을 가진 석유마케팅에서의 시장 선도적 입지를 공고히 하고, S&P 사업의 본격 실행 및 운영을 올해 중점 추진 과제로 꼽았다.

 

2021년 CIC로 출범한 SK에너지 P&M CIC는 60년간 이어온 석유 판매에 머무르지 않고, 친환경 플랫폼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친환경 에너지와 모빌리티 분야에서 국내외 업계, 학계 등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협업에 나서고 있다.

 

오 대표는 “2023년은 1위 사업자로서 시장 구조를 건전하게 선도하고 브랜드 중심 시장 운영으로 사업구조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며 석유마케팅 경영전략을 소개했다. 친환경 플랫폼 사업인 S&P는 “‘비즈니스 모델 개발/준비’ 단계를 넘어, ‘실행/운영’ 단계로의 전환을 가속화해 친환경 플랫폼 사업자로 진화/발전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K에너지 P&M CIC는 주유소 연료전지 사업을 연내 서울, 수도권 지역 주유소 100여곳으로 늘리는 등 관련 규제가 정비되는 것에 발맞춰 친환경 에너지솔루션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지하철 7호선 천왕차량기지를 비롯한 공공부문의 유휴부지에 연료전지 발전시설을 설치하고, 여기서 생산된 전기로 전기차(EV)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는 분산발전 모델 발굴에도 나선다.

 

오 대표는 “가상발전소(VPP) 사업은 신규 태양광 자원을 추가 모집해 규모를 키우고, 지난해 확보한 16개의 수소충전 핵심 거점 중 4곳의 상업가동을 연내 개시할 예정”이라며 60년 간 석유제품 유통이 주를 이뤘던 SK에너지 P&M CIC의 ‘업(業)’이 친환경 에너지 공급으로도 확대될 것임을 강조했다.

 

TTS(Total Transportation Service) 사업은 SK에너지가 지난해 SK㈜와 함께 투자한 미국 에너지솔루션 기업 ‘아톰파워’의 전기차 충전기를 연내 국내에 도입해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오 대표는 “대형 유통매장, 택시 차고지 등에서 아톰파워 제품을 활용한 EV 충전 기반을 구축하고, 지난해 투자한 세차 스타트업 ‘오토스테이’ 매장을 확대해 친환경차 고객 저변을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EV 충전 고객에게 오토스테이 세차 할인을 제공하는 등의 구독상품을 개발해 연내 정식 출시를 앞둔 모바일 플랫폼 ‘머핀(Muffin)’에서 제공할 계획이다.

 

주유소를 도심의 물류기지로 활용하는 LDP(Local Delivery Platform) 사업은 지난해 12월 네이버와 체결한 협약을 바탕으로 현재 사업 모델을 발굴하고 있다. 올해 2월부터 ‘더(The) 착한택배 서비스’를 시작하고, 네이버의 인공지능(AI), 로보틱스 기술과 연계한 미래 물류사업 모델 발굴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오 대표는 지난해 10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언급한 ‘以迂爲直 以患爲利(이우위직 이환위리)’*를 들며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은 누구도 가보지 않은 어려운 길이지만, 고난을 극복해낸다면 우리만의 기회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지금 당장의 경영환경이 어렵더라도 사업모델 전환을 통해 새로운 해법을 찾으면서 위기 이후에 맞이할 더 큰 도약의 시간을 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