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현대차그룹, 유럽 10개국서 전기차 판매 4위…점유율 10%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아이오닉5·코나 일렉트릭은 '톱10' 안착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유럽 주요 10개국에서 두 자릿수 점유율을 기록하며 글로벌 완성차그룹 중 네 번째로 많은 전기차를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전기차 전문매체 클린테크니카가 지난해 독일 등 유럽 10개국에서의 전기차(BEV) 판매 현황을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총 9만6988대를 판매해 점유율 10%를 나타냈다.

 

현대차는 5만4906대(5.7%), 기아는 4만2082대(4.3%)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집계는 유럽 최대 자동차 시장인 독일을 시작으로 노르웨이, 네덜란드, 스웨덴, 스페인, 이탈리아, 스위스, 덴마크, 아일랜드, 핀란드를 대상으로 했다. 이들 시장은 서유럽 전체 전기차 판매의 64%를 차지한다.

 

유럽 10개국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 1위를 차지한 폭스바겐그룹은 지난해 총 24만8421대를 팔아 25.6%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어 스텔란티스(13만6345대·14.1%), 테슬라(13만251대·13.4%) 순이었다.

 

최근 전기차 수출을 늘리고 있는 중국의 길리차그룹과 상하이차그룹은 각각 5만7329대(5.9%), 2만6936대(2.8%)를 판매하며 8, 9위에 올랐다. 다만 테슬라와 전 세계 전기차 판매 1위를 다투고 있는 BYD는 해당 시장에서 0.4%의 점유율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또 전기차 시장에 뒤늦게 진출한 일본업체들도 부진을 면치 못했다. 도요타는 지난해 유럽 10개 시장에서 7554대(0.8%)의 전기차를 파는 데 그쳤고, 마쓰다(3921대·0.4%)와 혼다(1274대· 0.1%)도 상황은 비슷했다.

 

차종별로 살펴보면 테슬라 모델Y가 7만8017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폭스바겐의 ID.4(6만7049대), 테슬라 모델3(4만9645대)가 뒤를 이었다.

 

현대차 아이오닉5와 코나 일렉트릭은 각각 2만6305대, 2만5797대가 판매되며 8, 9위에 랭크됐다. 기아 니로 EV는 2만752대로 14위, EV6는 1만8226대로 19위를 기록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유럽은 폭스바겐을 중심으로 하는 자국 브랜드 충성도가 높은 지역"이라면서 "현대차·기아가 내연기관차 시장 대비 전기차 시장에서 선전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