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1~10월 세계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 한국 3사 점유율 6.9% 하락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CATL, BYD 등 중국 기업이 시장 성장 이끌어...LG엔솔은 2위 수성

 

올해 들어 10월까지 판매된 글로벌 전기차(BEV, PHEV, HEV) 탑재 배터리 사용량 순위에서 LG에너지솔루션이 2위를 유지했다. SK온과 삼성SDI는 각각 5, 6위 자리를 지켰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2022년 1월부터 10월까지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의 배터리 총 사용량은 390.4GWh로 전년 동기 대비 75.4% 상승했다. 2020년 3분기부터 시장 성장이 이어지고 있다.

 

글로벌 1위인 중국계 기업 CATL은 두 배 가까운 성장을 기록했고, BYD 등 Top 10에 오른 중국계 기업은 모두 세 자리 수의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국내 3사의 점유율은 꾸준한 성장율을 보이고 있으나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31.7%에서 24.8%로 6.9%p 하락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년 동기 대비 16.1% 증가한 53.7GWh로 2위를 지켰다. SK온은 83.2% 증가한 24.1GWh, 삼성SDI는 69.0% 상승한 18.9GWh를 기록했다.

 

 

배터리 셀 메이커들의 성장세는 각 사의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는 모델들의 판매가 주 요인이다. SK온은 현대 아이오닉5와 기아 EV6 등의 꾸준한 판매량과, 아이오닉6의 출시로 성장세를 더욱 확장했다.

 

삼성SDI는 아우디 E-Tron, BMW i4, FIAT 500 등의 꾸준한 판매량이 성장세를 이끌었다. LG에너지솔루션의 성장에는 폭스바겐 ID.4, 포드 무스탕 마하-E의 판매 호조가 작용했다.

 

이번 10월 테슬라 모델 3, Y의 판매가 8, 9월 보다 상대적으로 저조했음에도 CATL, LG에너지솔루션, 파나소닉은 꾸준한 성장을 보였다. BYD는 중국에서 순수전기차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두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며 3위에 올랐다.

 

2022년 10월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48.0GWh로 전년 동월 대비 1.7배 이상 상승했다. 중국과 미국 등 주요 시장 모두 성장한 가운데, 특히 중국 시장은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성장했고 중국계 업체들이 시장 성장을 주도했다.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원자재 수급난에도 28개월째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계속해서 중국계 중심으로 점유율이 상승하고 있다.

 

SNE리서치 관계자는 "중국 강세 속 미국이 자국산업 보호를 위해 마련한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해 국내 배터리 셀 메이커들이 배터리 동맹을 결성, 북미와 유럽지역에 집중적인 투자를 하며 공급망 다변화를 통해 대응하는 모습"이라며, "IRA의 세부사항이 결정된 이후 한국을 비롯한 셀 메이커들의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 전략에 귀추가 주목된다"고 밝혔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