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한국공학대학교, 공학기술 선도대학 향한 ‘한국공학대전’ 성료

URL복사
2023년 기업의 돈 만드는 기회, KES Future Summit에서 전문가들이 제시합니다 (10.4~5, 코엑스)


한국공학대학교는 21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이틀간 종합전시관(한국공대 체육관)에서 개최된 '제22회 한국공학대전'이 성황리에 마쳤다고 23일 밝혔다.

 

21일 개막식에는 한국공대 박건수 총장과 황수성 산업통상자원부 실장을 비롯해 임병택 시흥시장, 송미희 시흥시의회 의장, 이낙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원장, 성낙헌 시흥상공회의소 회장 겸 한국공대 가족회사 대표, 유진수 ITP 총동문회장, 이상기 시흥교육지원청 교육장 등이 참석했다.

 

올해 22주년을 맞은 한국공학대전은 '공학기술 선도대학을 향한 위대한 첫걸음'이라는 주제로 학생·기업의 439개의 우수 작품과 한국공대가 보유한 우수 기술이 전시됐다. 특히 지역과 함께 일군 그간의 주요 협력 성과를 전시·공유해 지역 대학으로서 모범적 역할과 꾸준한 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이번 한국공학대전에서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받은 메카트로닉스공학부 학생 작품 '기립 보조 통합 휠체어'는 학생들의 작은 공학적 아이디어가 낙상 사고 방지 등 고령자의 삶을 보호하는 훌륭한 기술로 평가받았다. 

 

시흥시장상을 받은 컴퓨터공학부 학생 작품 'IoT 기반 호텔 서비스 도어록'은 기업 요청으로 만든 작품으로, 특허 출원과 후속 기술 개발로 성과를 이어 나가고 있다. 이들 작품을 포함해 우수 작품 41점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번 행사 기간에는 학부모 초청의 날 행사와 명사 초청 강연(금융 전문가 존 리 대표, LG전자 최승종 부사장, 삼성전자 성학경 전무), 한국공대 교원 창업 기업 웨일텍(이택희 게임공학과 교수)의 메타버스 특별관 등이 함께 운영됐다.

 

박건수 한국공대 총장은 환영사에서 "한국공대는 올 3월 디지털 대전환 시대의 흐름에 맞춰 과감히 학교명을 바꾸고 새로운 비전을 선포했다"며 "학생과 교원, 기업과 같이 지역과 함께 호흡하며 이뤄낸 성과를 통해 한국공대가 공학기술 선도대학으로 나아가는 첫걸음에 많은 성원과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